10·26 박정희 참배한 野 대선주자들…尹만 오후에 따로 갔다

10ㆍ26사태 42주기인 26일,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이 일제히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국민의힘 지도부와 함께 이날 오전 박 전 대통령 묘역을 찾았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오후에 따로 박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본 경선 발표를 열흘 앞두고 각 대선주자의 보수 지지층 결집 행보란 분석이 나온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오른쪽부터)와 홍준표, 유승민 대선 경선 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잠시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오른쪽부터)와 홍준표, 유승민 대선 경선 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 고(故)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한 뒤 잠시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 의원과 유 전 의원, 원 전 지사 등 세 명의 국민의힘 대선주자는 이날 오전 8시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박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했다. 이준석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도 함께했다. 이들은 10ㆍ26사태에 대한 각자의 기억을 떠올리거나 박 전 대통령의 재임 시절 ‘산업화’ 성과를 추켜세우며 박 전 대통령을 추모했다.

묘역 참배 뒤 홍 의원은 “1979년 10ㆍ26 사건이 일어났을 때 저는 서울시청 앞 군중 속에서 운구 차량이 지나가는 걸 봤다”며 “그때 대부분의 시민이 울고 있었다. 참 비극적 사건이었다”고 회상했다. 유 전 의원은 “당시 수도경비사령부에 현역병으로 근무하면서 10ㆍ26과 12ㆍ12쿠데타를 다 겪었다”며 “우리 현대사의 굴곡이었다. 수천 년 가난과 보릿고개로부터 우리 국민을 해방한 공로는 역사에 길이 남을 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원 전 지사는 “박 전 대통령은 세계에서 가장 가난했던 나라를 산업화, 자주국방을 거쳐 선진국의 기반을 닦으셨다”고 평가했다.

이준석 대표는 “산업화 발전에 헌신하신 박 전 대통령을 기리는 저희의 전통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방명록엔 “바르게 정치하겠다. 조국과 민족을 위하여”라고 썼다. ‘명필(名筆)’로 손꼽히는 박 전 대통령의 ‘내 일생 조국과 민족을 위하여’란 휘호를 인용한 것이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와 정진석 국회부의장, 주호영,박진 공동선거대책위원장, 권성동본부장 등이 26일 오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故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와 정진석 국회부의장, 주호영,박진 공동선거대책위원장, 권성동본부장 등이 26일 오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故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뉴스1

반면 윤 전 총장은 오후 현충원을 찾아 박 전 대통령 묘역을 ‘나 홀로 참배’했다. 윤 전 총장은 “오전에 불가피한 약속이 있었는데 미루기가 어려웠다”고 말했다. 이에 당 안팎에선 대선 후보 경선이 종반으로 치닫는 상황에서 후보 간 불편한 감정이 노출된 것 아니냐는 우려 섞인 반응도 나왔다.


윤 전 총장은 참배 뒤 기자들과 만나 “박 전 대통령께선 최빈국인 우리 대한민국을 오늘날 세계 10위권 안에 드는 선진국으로 발돋움할 수 있게 기초를 놔주신 분”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윤 전 총장은 박 전 대통령 묘역에 이어 김대중ㆍ김영삼ㆍ이승만 전 대통령의 묘역도 잇따라 참배했다. 이른바 ‘전두환 공과’ 발언과 관련해 싸늘해진 중도층 표심을 고려한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양강’ 尹ㆍ洪 신경전도 계속

이날 국민의힘 경선 ‘양강’ 구도를 형성 중인 윤 전 총장과 홍 의원 측의 신경전도 이어졌다. 윤 전 총장 측은 캠프 명의의 입장문을 통해 “어제 홍준표 후보는 종합부동산세 폐지와 1주택자에 대한 양도소득세 면제를 들고 나왔다”며 “‘표’만을 위해 마구 내지르고 보는 ‘표퓰리즘’을 경계해야 한다”고 밝혔다.

반면 홍준표 캠프의 여명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윤 후보는 ‘호남인들도 전두환 대통령을 좋아한다’는 등 호남인들의 마음에 씻을 수 없는 모멸감을 줬다”며 “윤 후보는 다시 국민과 당원, 그리고 호남에 진심 어린 사과에 나서라. 그 이전엔 호남에 발을 붙이지 않는 것이 예의”라고 비판했다.

경선이 막바지로 치달으면서 각 캠프의 영입전도 가속화하고 있다. 이날 이채익 의원 등 국민의힘 현역 의원 8명이 윤 전 총장 지지를 공개 선언했다. 27일엔 윤 전 총장과 함께 대선 경선에서 경쟁했던 하태경 의원이 윤 전 총장 캠프 공동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합류할 예정이라고 한다. 이날 육·해·공군·해병대 장성 출신 20여명은 홍 의원 지지를 선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