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호 '여친 간호설' 저격한 위근우 "잘못을 미역국으로 씻나"

배우 김선호. [사진 솔트엔터테인먼트]

배우 김선호. [사진 솔트엔터테인먼트]

칼럼니스트 위근우가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배우 김선호를 또다시 저격했다.

26일 위근우는 인스타그램에 김선호가 전 연인 A씨의 임신중절 이후 미역국을 끓여줬다는 디스패치 보도 내용 일부를 캡처해 올린 뒤 “잘못은 피로 씻는다는 말은 들어봤어도 미역국으로 씻는다는 이야기는 또 처음 들어본다”고 지적했다.

이어 “나 군대 있을 때 타 소대 선임 중에 여자친구 낙태 수술한다고 휴가 타서 나가고, 또 위로 여행 필요하다고 연장 요청한 인간이 있었다”며 “걔도 스스로는 여친에게 따뜻한 남친이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디스패치는 이날 오전 김선호와 A씨 지인들의 인터뷰 내용을 바탕으로 두 사람이 서로 합의해 낙태한 것이며, “낙태 이후 김선호의 태도가 달라졌다” 등 A씨의 폭로 내용이 일부 사실과 다르다고 보도했다.

 
또 디스패치는 A씨가 잦은 외도와 사치스러운 생활로 김선호를 힘들게 했으며, 김선호는 A씨의 낙태 이후 2주간 미역국을 끓여주는 등 정성을 다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1박 2일에서 (김선호는) ‘미역국을 끓일 줄 안다’며 레시피를 정확히 읊기도 했다”며 “A씨는 알고 있다. 누구를 위한 미역국이었는지”라고 했다.

디스패치 보도와 관련해 김선호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 측은 “드릴 말씀이 없다”며 말을 아꼈다.

[KBS2 ‘1박 2일’ 시즌4 방송 캡처]

[KBS2 ‘1박 2일’ 시즌4 방송 캡처]

 
앞서 위근우는 지난 21일 사생활 논란으로 KBS2 ‘1박 2일’ 시즌4에서 하차한 김선호를 언급하며 남성 출연진으로 구성된 예능 프로그램의 예견된 논란이라고 지적했다.

위근우는 ‘1박2일’ 시즌4 출범 당시 제작진의 발언이 담긴 기사와 자신이 쓴 글을 캡처해 올렸다.

그는 ‘1박 2일’ 시즌4 론칭 당시 간담회에서 이재우 예능센터장이 “제작진이 출연자 검증을 철저히 하는 데 심혈을 기울였다”는 발언에 대해 “지금껏 물의를 일으켜 프로그램에 피해를 일으킨 연예인의 성별을 고려했을 때 출연자 리스크 관리를 한다면서 결국 새 시즌마저 모두 남성 출연진으로 구성하는 게 합리적 선택일 수 있을까”라고 비판했다.

위근우는 해당 글을 공유하며 “2년 전에 이런 게시물을 올렸었네. 어떤 면에선 이번 김선호 사태로 내 예측이 맞은 걸 수도 있는데 기분은 당연히 조금도 좋지 않다. 세상의 불의가 하나 더 늘어났고 명백한 피해자도 있는데 거기 대고 ‘거봐라 내가 뭐랬냐’ 으스댈 일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1박 2일’도 피해자라고는 못하겠다”며 “정확히는 ‘1박 2일’과 과거 ‘무한도전’으로 대표되는 남성 중심적 방송 세계가 이 사태의 한 원인이라 생각하는 편”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예능 프로그램 출연진이 전원 남성인 것이 리스크가 크다고 말한 이유에 대해 음주·폭력 등 자연인으로서 남자가 중대한 사고를 칠 확률이 높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그는 “당장 손발이 안 맞고 기획에 딱 들어맞진 않아도 여성 멤버들 욱여넣고 이런저런 예능도 만들어 보고, ‘노잼’이 나와도 그냥 좀 참고, 덜 까고. 방송계가 얼마나 이 문제를 심각하게 생각하는지 모르겠다. 방송하는 남성들이 다 쇠고랑을 차야 멈추겠냐”고 일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