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회원 30만명 개인정보 유출…”앱 개선 중 사고, 깊이 사과”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 모습. 뉴스1`

서울 송파구 쿠팡 본사 모습. 뉴스1`

 
쿠팡이 회원 30만명의 개인정보 유출 사고에 대해 사과했다. 27일 쿠팡은 강한승 대표 명의의 사과문에서 “쿠팡을 믿고 이용하는 고객분들에게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한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개인정보 보호와 재발 방지를 위해 필요한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쿠팡에 따르면 전날 오후 약 1시간 동안 쿠팡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앱) 첫 화면에는 회원 본인이 아닌 다른 회원의 이름과 주소 등이 노출되는 일이 발생했다. 쿠팡은 약 30만명의 회원 정보가 노출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쿠팡은 “어플리케이션 개선 작업 중 일부 회원의 앱에 다른 사람의 성명과 주소 정보가 일시적으로 노출됐다”고 했다. 이어 “인지 즉시 필요한 보안 조치를 완료했으며, 정확한 원인과 경과를 파악해 한국인터넷진흥원에 신고했다”고 했다. 쿠팡은 개인정보가 노출된 회원들에게는 별도로 문자 공지했다고 덧붙였다.

국무총리 산하 개인정보보호위원회(위원회)는 같은 날 쿠팡의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여부에 대한 조사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위반사항이 확인되면 행정처분하고 쿠팡의 재발 방지 대책 등을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