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제일 "주담대 중단" 농협 "신용대출 2천만원만"…대출한파는 진행형

금융당국발 대출 한파가 계속되고 있다. SC제일은행은 오는 29일부터 신규 주택담보대출을 중단하고, NH농협은행은 다음 달부터 신용대출 한도를 2000만원으로 낮추기로 했다.

SC제일은행이 주택담보대출 신규 접수를 중단한다. 27일 SC제일은행은 오는 29일부터 주택담보대출 상품인 '퍼스트홈론' 가운데 금융채 5년물을 기준금리로 적용하는 변동금리 상품 판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SC 제일은행 서울 대치점 모습. 뉴스1

SC제일은행이 주택담보대출 신규 접수를 중단한다. 27일 SC제일은행은 오는 29일부터 주택담보대출 상품인 '퍼스트홈론' 가운데 금융채 5년물을 기준금리로 적용하는 변동금리 상품 판매를 중단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SC 제일은행 서울 대치점 모습. 뉴스1

SC제일은행은 오는 29일부터 주담대 상품인 ‘퍼스트홈론’ 중 금융채 5년물을 기준금리로 적용하는 변동금리 주담대 상품 판매를 중단한다고 27일 밝혔다.  

SC제일은행은 지난 7일부터 금융채 1년물과 3년물을 지표금리로 삼는 주담대 상품 판매도 중단했다. 이번 상품 판매 중단으로 일반 주담대 상품 판매는 전면 중단됐다. 다만 정책모기지인 한국주택금융공사의 보금자리론과 전세대출 상품은 정상 공급된다. SC제일은행 측은 “가계대출 리스크와 가계대출 증가율 목표치 관리를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시중은행의 주담대 전면 중단은 이번이 세 번째다. 앞서 농협은행이 지난 8월부터 주담대와 전세대출 등 부동산 관련 신규 대출을 전면 중단했고, 하나은행은 지난 20일부터 주택과 상가, 오피스텔, 토지 등의 부동산 담보 대출을 중단했다. 다만 금융당국이 실수요자 보호를 위해 전세대출을 올해 총량 관리 한도에서 제외하면서 이들 은행도 전세대출은 취급하고 있다. 

신용대출 문턱은 점점 높아지고 있다. NH농협은행은 다음 달부터 올해 연말까지 신용대출 한도를 2000만원으로 대폭 축소한다. 농협은행의 종전 신용대출 한도는 1억원이다. 이번 한도축소는 한도대출(마이너스통장)과 일반 신용대출에 모두 적용된다.


신용대출은 실수요와 관련이 없는 대출로 분류되면서 대출이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 대부분의 은행은 신용대출 한도를 연 소득 이내로 줄이고, 우대금리 등을 축소하고 있다. 신용대출 판매를 중단한 은행도 하나은행과 카카오뱅크, 토스뱅크 등 3곳이나 된다. 다만 카카오뱅크의 경우 중·저신용자에 대한 신용대출은 여전히 판매하고 있다.

한편 금융위원회는 전날 가계부채 관리 강화 방안을 발표하며 금융사가 대출을 중단하지 않도록 분기별로 대출 공급 계획을 세우게 했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연간은 물론 분기별로 대출 공급계획을 마련하도록 해 중단없이 연중 안정적으로 대출을 공급하도록 유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