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 ‘불가리스 논란’ 남양유업 세무조사 착수

국세청이 ‘불가리스 사태’ 등으로 논란이 불거진 남양유업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27일 국세청과 유통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이날 오전 서울 강남구 남양유업 본사와 서울 소재 영업소 2곳을 찾아 조사를 벌였다. 서울지방국세청이 나선 이번 남양유업 세무조사는 4∼5년 주기의 정기 세무조사가 아닌 특별 세무조사인 것으로 알려졌다. 남양유업 측은  “국세청에서 본사와 영업소 등에 방문한 것은 맞지만 조사 목적과 내용 등은 모른다”고 설명했다.

업계에선 국세청이 홍원식 회장 일가의 회사 자금 유용 혐의, 불가리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억제 효과 과장에 따른 주가 조작 논란 등과 관련해 조사할 것이라는 얘기가 나온다. 홍 회장이 지난 5월 한앤컴퍼니에 남양유업 보유주식 전부를 양도하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가 9월 계약 해지를 일방 통보한 과정에 대해서도 조사가 진행될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