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세연' 김용호, 강제추행 혐의 피소…피해女 "증거영상 있다"

유튜버 김용호. [유튜브 '김용호연예부장' 캡처]

유튜버 김용호. [유튜브 '김용호연예부장' 캡처]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채널의 출연자 김용호씨가 강제추행 혐의로 피소돼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27일 경찰에 따르면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김씨에 대한 강제추행 혐의 고소장을 접수하고, 사건을 수사하고 있다.

고소인 A씨는 지난 2019년 7월 부산 해운대구 소재 한 음식점에서 김씨로부터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경찰에 고소장을 냈다.  

경찰은 수사에 착수한 뒤 A씨에 대한 고소인 조사를 진행했고, 김씨에게 출석해 조사를 받을 것을 요구하고 있다.

A씨는 자신의 주장을 입증할 증거 자료를 경찰에 제출했고, A씨가 제출한 증거 자료 중에는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퍼졌던 한 영상도 포함됐다고 한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올라온 해당 영상에서는 김씨가 한 여성과 함께 식당에서 있는 모습이 담겼다.


A씨 측 법률대리인은 연합뉴스에 “김씨가 유명인이라 보복이 두려워 고소를 결심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밝혔다. 김씨 측은 연합뉴스에 “김씨와 악감정을 가진 다른 사람이 해당 여성에게 고소를 부추긴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씨는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전 MBC 기자와 함께 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채널에 출연하고 있는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다.

그는 지난 8월 “제 모습을 돌아보니 괴물이 돼 있었던 것 같다”며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가 복귀 의사를 밝혔고, 지난 10일에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생방송을 진행했다. 그는 당시 미국에서 지내고 있다며 조만간 복귀할 계획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