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위원장 “이재명 ‘친형 강제입원’ 인권침해 소지…이 자리서 할 얘긴 아냐”

송두환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국가인권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송두환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국가인권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송두환 국가인권위원장이 27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친형 강제 입원·형수 욕설 사건 등과 관련해 “인권침해 문제의 소지가 있다”고 견해를 밝혔다.

송 위원장은 이날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 후보가 친형과 형수에게 욕설한 것은 인권침해에 해당하지 않느냐’는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를 받고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도 “다만 제가 지금 이 자리에서 그 부분에 관해서 그것이 ‘인권침해다’ ‘아니다’고 평가를 하는 의견을 얘기하는 것은 또 다른 문제가 있다”고 했다.    

송 위원장은 “직접 눈으로 또는 귀로 확인한 바는 없고 언론 보도를 통해서 어떤 정도의 논란이 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는 상태”라고 언급했다. 이어 “관련 자료를 주면 요건에 따라 심사해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고 했다.

같은 당 임이자 의원은 이 후보가 성남시장 시절 자신을 비판하는 일부 시민에게 “이 사람 정신병자 같은데요?”라고 말한 것을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고, 송 위원장은 “바람직하지 않은 표현인가 싶다”고 답변했다.


홍준표 ‘여대 학생 비하’ 발언엔 “조심해야” 

반면 여당은 야당 대선 주자의 과거 언행을 거론했다.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민의힘 대선주자 홍준표 의원와 관련 과거 모 여대 학생들에 대해 “꼴같잖은 게 대들어 패버리고 싶다”고 말하는 등 비하성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점을 거론하면서 “여성 차별 발언이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송 위원장은 “말씀하신 대로 정치적 또는 사회적으로 지도적인 위치에 계실수록 혹시라도 남에게 차별적 발언으로 들리지 않도록 우리 모두 조심하고 경계하는 마음을 가져야겠다는 취지엔 공감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홍 의원의) 발언에 대해 확인한 바는 없다”며 “사실관계에 대해서는 제가 언급할 수 없는 위치에 있다는 걸 이해해달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