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삼성전자 3분기 매출 73조9800억원…역대 최대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뉴스1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뉴스1

삼성전자의 올 3분기 매출이 74조원에 육박하며 분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한 비대면 업무 확산으로 반도체 사업이 호황을 맞았고, 신규 폴더블폰 흥행 성공에 따른 성과다.

삼성전자는 28일 올 3분기 연결기준 매출 73조9800억원, 영업이익 15조820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3분기 대비 매출은 10.48%, 영업이익은 28.04% 각각 증가한 수치다.

앞서 삼성전자는 이달 초 3분기 잠정 실적을 매출 73조원, 영업이익 15조8000억원으로 발표한 바 있는데, 확정된 실적에선 매출이 1조원 가까이 더 늘었다. 

삼성전자의 분기 매출이 70조원이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3분기 영업이익은 반도체 초호황기(슈퍼사이클)였던 2018년 3분기(17조5천700억원) 이후 역대 두 번째로 높다.

이같은 실적 호조의 일등 공신은 반도체였다. 반도체 부문에선 작년 3분기(5조5400억원)보다 5조원 이상 많은 10조600억원의 영업이익이 났다. 이는 삼성전자 3분기 전체 영업이익의 64%에 해당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