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박철민 또 돈다발? 3억7000 턱도 없는 7000~8000 수준"

국제마피아파 조직원 박철민씨가 이재명 전 경기지사의 조폭 연루설을 거듭 주장하며 추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장영하 변호사]

국제마피아파 조직원 박철민씨가 이재명 전 경기지사의 조폭 연루설을 거듭 주장하며 추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장영하 변호사]

방송인 김어준씨가 성남 국제 마피아 조직원 박철민씨가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에게 '뇌물로 줬다'며 추가로 공개한 돈다발 사진에 대해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김어준씨는 28일 TBS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26일 조선일보가 박철민씨 돈다발을 추가로 공개한 뒤 몇몇 언론이 이를 소개해 포털 메인을 장식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박씨가 공개한 돈다발 사진을 구석구석 살펴봤다"며 "사진 속 (돈 묶음) 은행 띠지를 볼 때 5만원권은 500만원, 만원권은 1000만원이다. 전체를 대략 계산해 보면 7~8000만원 수준"이라고 말했다.

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씨는 지난 26일 법률대리인 장영하 변호사를 통해 돈다발 사진을 공개하고 "박스에 든 1억7000만원 등 총 3억7000만원"이라며 "이재명 전 경기지사와 모 형사에게 간 돈"이라고 주장했다.

김씨는 "(사진에) 수표 한장도 있는데 뇌물로 수표를 줄리도 없지만 이 수표가 3억 정도 되어야 3억7000만원"이라며 "1억 이상 수표는 붉은색 잉크인데 (사진 속 수표는) 파란색으로 100만원대"라고 지적했다.


이어 "사진에 돌반지도 있는데 누가 뇌물로 돌 반지를 주는가. 금붙이를 다 해봐야 300만원 수준으로 총 7~8000만원이다. 이걸 3억7000이라고 내놓았는데 이런 기본도 체크 안 하는 건 범죄적 선거운동"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