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희 "文-李, 선거얘기 0.1도 없었다…檢, 청와대 눈치안봐"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지난 26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지난 26일 청와대 상춘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별세한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한 가운데,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전두환 전 대통령의 경우 국가장이나 국립묘지 안장은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철희 정무수석. [국회사진기자단]

이철희 정무수석. [국회사진기자단]

"전두환·노태우 완전 달라…'全 국민장' NO"

이 수석은 2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전 전 대통령의 사례를 언급하는 분들도 있던데, 노 전 대통령과 전 전 대통령은 완전히 다른 케이스"라며 "(노 전 대통령은) 본인이 용서를 구한다는 유언도 남겼고 유족들도 5·18 관련 사과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두 전직 대통령의 차이를 거듭 설명했다.

다만 "노 전 대통령 장례를 국가장으로 한다고 해서 이분에 대한 역사적 또는 국민적 평가가 끝났다는 것은 아니다"라며 "국가장으로 치르는 것에 대해서 아직 마음으로 용서하지 않는 분들이 불편함을 느끼고 부적절하다고 지적하는 것에는 충분히 공감한다. 저도 개인적으로는 그런 생각을 가진 사람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이 수석은 국가장 결정 배경에 대해 "특별한 의도는 없다"면서도 "대선을 앞두고 고려를 한 것 아니냐고 하는데 그럴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이 인권변호사 출신이자 민주화운동을 했기 때문에 그런 배경을 가진 대통령이 이런 조치를 한 것은 국민통합이나 화합에 기여할 것이라는 생각은 할 수 있다"고 했다.

"특검, 청와대가 이래라저래라 할 사안 아냐"

한편 이 수석은 문 대통령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지난 26일 만난 것에 대해 "민감한 부분, 또는 논란이 될 수 있는 부분은 비록 비공개였지만 일체 언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진행자가 "진짜로 선거 관련된 얘기는 1도 안 하셨느냐"고 재차 묻자, 이 수석은 "(선거 관련 얘기는) 0.1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문재명의 만남"이라 비판하며 '대장동 비리 의혹' 수사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한 것에 대해 그는 "요즘 검찰이 청와대 눈치를 살펴 가며 수사하지 않는다. 윤 전 총장 계실 때도 안 그랬고 지금도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수사에는 전혀 영향을 안 미치고요. 검찰도 눈치는 안 볼 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대장동 비리 의혹'을 계기로 부동산 개발 부당이익을 막아야 한다는 여론이 높아진 것을 문 대통령도 잘 알고 있다며 "정부가 이런 개선책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고 있으며 곧 발표할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야당의 특검 요구에 대해선 "특검은 국회에서 여야 간에 논의할 사안이 아닌가. 청와대가 이래라저래라 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국회가 정하면 수용할 것인가'라는 질문엔 "여야가 합의하면 받아들여야 한다"고 답했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최근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내부적으로 고민하고 있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서는 "특검에 여야가 합의할 경우, 합의하지 않을 경우 어떻게 될까 등을 고민하는 것이지, 특검을 수용할지 말지를 고민하는 게 아니다"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