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29번째 사이클링 히트' 이정후, 29일 고척 KT전에서 시상식

지난 2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히어로즈와 LG트윈스의 경기 3회초 무사 1,2루에서 키움 이정후가 역전을 만드는 적시타를 친 후 덕아웃을 향해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뉴스1]

지난 21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히어로즈와 LG트윈스의 경기 3회초 무사 1,2루에서 키움 이정후가 역전을 만드는 적시타를 친 후 덕아웃을 향해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뉴스1]

 
키움 히어로즈 외야수 이정후(23)의 사이클링 히트(히트 포 더 사이클) 시상식이 열린다.

키움 구단은 '29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KT 위즈와 정규시즌 홈 최종전에 앞서 이정후의 사이클링 히트 시상식이 열린다'고 28일 발표했다. 이정후는 지난 25일 대전 한화전에서 1회 단타, 5회 홈런, 6회 2루타, 8회 3루타를 때려내 개인 첫 번째이자 KBO리그 역대 29번째 사이클링 히트를 달성했다. 히어로즈 구단 역사에선 2017년 서건창, 2020년 김혜성에 이어 세 번째였다.

시상식에서 키움은 고형욱 단장이 상금 200만원과 꽃다발, 홍원기 감독과 주장 김혜성이 각각 꽃다발을 전달한다. 박종훈 한국야구위원회(KBO) 경기운영위원도 기념 트로피와 꽃다발을 줄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