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공시지가 내는 이유…'우리땅 독도' 집대성 고지도 201점

독도 고지도 201점으로 이뤄진 도록집의 표지. 사진 독도재단

독도 고지도 201점으로 이뤄진 도록집의 표지. 사진 독도재단

일본이 독도에 대한 역사 왜곡을 지속하는 가운데 독도가 한국의 영토임을 입증하는 고지도를 묶은 도록집이 등장했다. 

독도재단은 28일 독도가 한국의 영토임을 입증하는 도록집 『지도 위에 펼쳐진 진실-독도』를 발간했다. 

도록집은 동·서양 고지도 201점으로 이뤄져 있다. 지난 7월 문재인 대통령이 스페인을 방문했을 때 공개됐던 '조선왕국도'(당빌, 1735)를 비롯해 프랑스·영국·러시아 등에서 만든 조선 지도와 일본 지도가 담겨 있다.  

특히 일본 지도학자 나가쿠보 세키스이의 '개정일본여지로정전도' 관허판(1779, 1791, 1811, 1833, 1840) 5점도 수록돼 있다. 나가쿠보 세키스이는 1775년 일본 에도막부(江戶幕府)에 '신각일본여지노정전도'를 그려 관허를 신청했지만, 울릉도·독도가 일본 영토를 뜻하는 색이 칠해져 있다는 이유로 거절당했다. 

그러자 다시 1778년 울릉도·독도에 별도의 색을 칠하지 않은 상태로 새 지도를 제작, 허가를 얻었다.


"내 사랑 독도". 경북 경주시 감포읍 바닷가에서 서예가 김동욱 씨가 일본의 독도 관련 망언을 규탄하는 독도 수호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9월 촬영된 것이다. 연합뉴스 [김동욱씨 제공]

"내 사랑 독도". 경북 경주시 감포읍 바닷가에서 서예가 김동욱 씨가 일본의 독도 관련 망언을 규탄하는 독도 수호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은 지난 9월 촬영된 것이다. 연합뉴스 [김동욱씨 제공]

 
일본 외무성 홈페이지에는 1846년에 제작된 일본 고지도가 올려져 있다. 이 지도엔 우리 땅 독도와 울릉도가 '송도(松島)·죽도(竹島)'라고 쓰여 있다. 당시 송도는 독도, 죽도는 울릉도를 뜻한다. 

지도엔 시마네 현(島根県) 오키 섬(隱岐島)과 똑같은 '노란색'으로 울릉도·독도에 색을 칠해 자신들의 영토로 표시해뒀다. 일본이 독도 망언을 할 때 늘 내세우는 근거 자료 중 하나다. 경상북도 출연기관인 독도재단 측은 2019년 일본 외무성에 올려진 이 고지도가 공식 지도가 아닌 '해적판' 지도라고 발표했었다.  

관련기사

 
신순식 독도재단 사무총장은 "이번 독도지도 도록집은 규장각 한국학연구원·국립중앙도서관·서울대학교 도서관 등 국내 여러 자료 수집기관에 흩어져 있는 독도 관련 고지도를 조사하고 DB를 구축한 결과물"이라며 "도록집에 수록된 고지도는 독도가 대한민국 영토임을 분명하게 보여주는 결정적 자료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독도는 행정구역상 경상북도에 속해 있다. 그래서 매년 땅값, 즉 개별공시지가를 조사해 발표한다. 지난 5월 경북도는 개별공시지가를 발표하면서 "독도 전체 땅값은 79억5143만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 72억3749만원보다 7억1394만원이 상승했다"고 밝혔다. 독도가 한국 영토임을 보여주는 행정 절차다. 

상공에서 바라본 독도. 연합뉴스

상공에서 바라본 독도. 연합뉴스

독도는 동도·서도 등 부속 섬을 포함, 18만7554㎡ 크기다. 임야 91필지, 대지 3필지, 잡종지 7필지로 구성돼 있다. 독도는 국유지로, 개인이 땅을 사고팔 수 없다. 

하지만 독도 땅값은 계속 오르는 추세다. 최근 10년간 독도 땅값은 60억원 가까이 뛰었다. 2011년 독도 전체 지가 총액은 10억7400만원이었다. 그러다가 2013년 23억8400만원으로 올랐고, 2018년 59억2900만원, 올해 79억원을 훌쩍 넘겨 80억원을 눈앞에 뒀다. 

경북도는 "독도 땅값이 오르는 것은 독도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커진 데다 독도 지하자원의 경제적 가치가 알려진 것 등이 영향을 준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이 많은 국민에게 독도를 지켜야 한다는 마음을 갖게 한 것도 땅값 상승 요인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