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에 초점 맞춘 오세훈 서울시…교통비 이어 심리치료에 50억

서울시가 2030 청년 심리상태를 진단하고 치료하는 사업에 내년도 예산 50억 원가량 투입한다. 시는 좁은 취업문과 불안정한 고용, 높은 주거비 부담 등으로 청년들이 겪게 되는 불안과 걱정을 덜어주자는 취지의 ‘청년세이브(SAVE)’ 정책을 28일 발표했다. 

서울시 '불안한 청년들' 구하기에 50억 투입

오세훈 서울시장. [국회사진기자단]

오세훈 서울시장.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시는 먼저 30억원을 들여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앱)으로 자가진단하고 전문기관 등과 연계해 치유ㆍ치료를 지원하는 ‘청년 마음건강 모델’ 사업을 개발한다. 마음건강 상태를 3단계(일반· 위기·고위기군)로 분류하고, 단계별로 맞춤형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서울시가 지원한다.

일반군에는 심리정서 안정을 위한 심리상담을, 위기군과 고위험군에는 증상에 따른 집중케어를 지원한다. 위기군은 우울증·불안증·공황장애 등 증상별로 맞춤형 상담을 지원하고, 고위험군은 병원 등 전문기관과 연계해 약물치료 등을 병행하는 전문치료를 지원한다. 기존에 만족도가 높았던 1대1 심층상담 참여인원도 올해 연 2000명에서 내년엔 6500명으로 3배 이상 확대하기로 했다.

‘사회초년생 프로그램’ 개발ㆍ운영에는 2억원을 쓴다. 만 19~34세 이하 청년 중 3년 미만 사회초년생을 대상으로 조직 내 의사표현방식 교육, 사회생활 경험 공유, 조직문화 상담 등을 진행한다. 우선 기업 인재교육원에 적용하는 방식으로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향후 본 사업으로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교통비·이사비’도…청년에 힘주는 오세훈

고립ㆍ은둔 청년을 초기에 발굴해 지원하는 ‘고립ㆍ은둔청년 활력 프로그램’은 확대ㆍ강화한다. 지원대상을 기존 서울시 거주 만19~34세에서 만19~39세로 확대하고, 지원 규모도 200명에서 1000명으로 늘렸다.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종합사회복지관 등과도 협력체계를 새롭게 구축하기로 했다. 2022년 예산으로 16억원을 편성한다.  


앞서 오세훈 시장은 취임사에서 ‘청년서울’을 핵심 화두로 제시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한 중장기계획 ‘2025 서울청년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이중 핵심적ㆍ먼저 추진할 사업을 추려 ‘청년이 바라는 일상생활 지원정책’ 3대 시리즈를 만들었다. 청년패스(PASS)로 대중교통비와 이사 비용 등 청년이 겪는 불편을 제거하고, 청년세이브(SAVE)로 경제적 자립 과정에서 겪는 불안을 해소하고, 청년점프(JUMP)로 청년들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도약할 기회를 마련하는 내용이 담겼다.

김철희 서울시 미래청년기획단장은 “청년이 겪는 어려움에 공감하며, 체감할 수 있고, 누구나 누릴 수 있는 공정한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올해 연말 발표하는 2025 서울청년 종합계획에는 이번에 발표한 ‘청년이 바라는 일상생활 지원정책’을 포함해 서울청년 누구나 누릴 수 있고,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담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