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산하 공공기관장 인사 검증 6곳→9곳으로 확대한다

부산연구원장 등도 의회에서 검증하기로 

2018년 8월 29일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장 인사검증회 도입 업무협약식 뒤 부산시와 시의회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부산시]

2018년 8월 29일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장 인사검증회 도입 업무협약식 뒤 부산시와 시의회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부산시]

장관 등을 대상으로 한 국회 인사청문회처럼 광역 자치단체 산하 공공 기관장에 대한 인사 검증이 확대되는 분위기다. 최근 인사검증 대상 기관을 6곳에서 9곳으로 확대한 부산시가 대표적이라 할 수 있다.

부산시와 부산시의회는 시 산하기관 경영 투명성을 높이고 공공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공공기관장 인사검증 대상기관을 확대하기로 합의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부산시와 의회는 박형준 시장과 신상해 의회 의장이 참석한 가운데 29일 오후 3시 시의회 회의실에서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장 인사검증회 도입 확대 업무 협약식’을 한다.

이 협약식은 2018년 8월 29일 부산시와 부산시의회가 합의한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장 후보자의 인사검증회 도입 업무협약에 따른 후속 조치다. 최초 협약 당시 6개 공사·공단(부산교통공사, 부산도시공사, 부산관광공사, 부산시설공단, 부산환경공단, 부산지방공사 스포원)이었던 공공기관장 후보자 인사검증을 9개 기관(부산연구원, 부산신용보증재단, 부산경제진흥원 추가)으로 확대하기로 합의한 것이다. 시 의회의 인사검증 회의는 향후 임명될 공공기관장에 적용된다.

협약에 따라 시장은 임용절차를 거쳐 지명된 공공기관장 후보자 인사검증을 시의회에 요청하고, 시의회는 인사검증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10일 이내에 후보자 경영능력, 직무수행 능력, 도덕성 등을 검증해 그 결과를 시장에게 통보하게 돼 있다.  

 


2018년 8월 29일 부산시와 시의회가 한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장 인사검증회 도입 업무협약식. [사진 부산시]

2018년 8월 29일 부산시와 시의회가 한 부산시 산하 공공기관장 인사검증회 도입 업무협약식. [사진 부산시]

부산시의회는 2018년 인사검증 제도 도입 이후 현재까지 6명을 대상으로 인사 검증을 해 2명(부산교통공사 사장, 스포원 이사장)의 후보자가 부적격하다는 의견을 낸 바 있다. 이에 부산시는 인사검증 위원회의 부적격 의견을 받아들여 2명의 기관장을 임명하지 않았다. 이후 인사검증위원회를 통과한 2명을 부산시가 다시 임명했다. 

부산시와 의회 합의에 따라 지난 21일 박형준 시장이 지명한 부산도시공사와 부산교통공사 사장 후보자의 인사검증 회의는 다음 달 1일과 2일 각각 열릴 예정이다. 

신상해 부산시의회 의장은 “시 산하기관은 부산시민의 복리 증진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만큼 전문성과 도덕성을 겸비한 적임자가 임명될 수 있게 철저히 검증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