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거벗었다" 배꼽티女 마트서 쫓아낸 직원···SNS 사진 보니

영국 슈퍼마켓에서 배꼽티를 입은 여성이 직원으로부터 “벌거벗은 것과 다름없다”는 지적을 받고 쫓겨났다.

 

영국 슈퍼마켓에서 한 여성이 옷차림 문제로 직원에게 쫓겨났다. 뉴스1

영국 슈퍼마켓에서 한 여성이 옷차림 문제로 직원에게 쫓겨났다. 뉴스1

11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자이아(22)는 지난 9일 런던 동부에 있는 한 슈퍼마켓을 방문했다. 그는 배꼽이 살짝 드러나는 흰색 배꼽티 위에 검은색 재킷을 입고 하의는 트레이닝복을 입었다.  

그러나 매장 직원이 자이아에게 다가가 “당신 몸이 거의 다 보인다. 벌거벗은 상태에서는 마트에 있을 수 없다. 매니저가 지금 오고 있다”고 항의했다.  

당시 상황을 찍어 SNS에 올린 자이아는 “매장 직원이 나를 존중하지 않았다. 정말 역겨운 행동”이라고 분노했다.


마트 본사는 “당시 직원의 행동은 본사에서 정한 정책이 아니다”라며 “이 사건을 알게 되자마자 조사에 착수했다. 부정적인 경험을 겪은 자이아에게 연락해 사과도 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