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공연 가려고 청소 알바…美다운증후군 소년에 깜짝 선물

BTS 콘서트 무료입장권을 받은 14살 소년 해리슨. [사진 소파이 스타디움 트위터 캡처]

BTS 콘서트 무료입장권을 받은 14살 소년 해리슨. [사진 소파이 스타디움 트위터 캡처]

 
그룹 방탄소년단(BTS) 열성 팬인 미국의 발달장애 소년이 BTS 콘서트에 가고 싶다던 꿈을 이루게 됐다.

24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지역 방송 NBCLA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 뉴버리파크에 거주하는 14살 해리슨이 BTS LA 콘서트 무료입장권을 선물 받았다.

다운증후군을 앓는 해리슨은 BTS 공연을 보기 위해 몇 달 동안 청소 아르바이트를 하며 용돈을 모았지만 콘서트 표는 매진된 상황이었다. 안타까운 소식을 접한 소파이 스타디움은 개장 이후 100만 번째 티켓 판매를 기념하며 해리슨을 특별 손님으로 선정했고 그에게 별도의 VIP 티켓을 선사했다. 해리슨은 공연 첫날인 27일 무료 관람을 한다.

해리슨은 소파이 스타디움 앞에서 열린 증정 행사에 BTS 멤버 정국의 이름이 새겨진 옷을 입고 나왔고 가족들과 함께 활짝 웃었다.

해리슨 엄마는 “BTS 공연을 보기 위해 아이가 정말 열심히 일했고 사연이 알려지면서 엄청난 사랑을 받았다”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BTS 콘서트 표를 사기 위해 청소 아르바이트를 하며 용돈을 모았던 해리슨. 고펀드미 동영상 캡처=연합뉴스

BTS 콘서트 표를 사기 위해 청소 아르바이트를 하며 용돈을 모았던 해리슨. 고펀드미 동영상 캡처=연합뉴스

 
앞서 해리슨의 사연은 온라인 모금 사이트 ‘고펀드미’를 통해 먼저 알려졌다.

해리슨은 매일 BTS 노래를 듣고 틈날 때마다 춤을 따라 하는 열성 팬이다.  

그는 LA에서 BTS 공연이 열린다는 소식을 접한 뒤 바로 계획을 세웠다. 콘서트 표를 사기 위해 빗자루를 들고 나가 동네 주민들 집 현관과 마당을 청소했고 몇 달러밖에 안 되는 용돈이지만 꾸준히 모았다.

해리슨의 이야기는 온라인을 통해 입소문을 탔고 현지 언론도 관심을 두고 보도했다.

한편 BTS는 오는 27∼28일, 다음 달 1∼2일 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콘서트를 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