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김종인 모시려 노력 중…왜 벌써 다른 사람 언급하나"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저녁 서울시내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하고 있다. 권성동 사무총장이 배석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저녁 서울시내의 한 식당에서 만찬 회동을 하고 있다. 권성동 사무총장이 배석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 측은 25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아닌 인물이 총괄선대위원장에 선임될 가능성에 대해 “왜 지금 그런 얘기가 나오나”라고 선을 긋고 나섰다.

 
윤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에서 당무지원본부장을맡고 있는 권성동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윤 후보와 함께 당사 후보 사무실을 나오면서 “(오는 주말 동안 김 전 위원장 합류를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권 총장은 김 전 위원장이 이날 오전 “나는 (윤 후보를) ‘밖에서 돕겠다’는 얘기를 한 적 없다”고 말한 데 대해서는 “내가 없는 얘기를 하겠나”라고 김 전 위원장이 윤 후보를 도울 뜻을 피력했음을 재차 주장했다.

권 총장은 그러면서 “우리가 (김 전 위원장을) 모시려고 노력하고 있다. 다른 사람까지 벌써 (언급을 하면 안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준석 당 대표는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저는 후보에게 ‘만약 김 전 위원장을 모시지 못하는 상황이면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등 다른 인사를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세워도 좋다, 다만 개선은 명확하게 세워야 한다’라는 의사를 전달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에 정치권 일각에서는 김 전 위원장이 총괄선대위원장 합류를 결정짓지 않을 경우 김병준 위원장을 포함한 다른 인물이 총괄선대위원장을 맡을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앞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윤석열 대선후보 측이 김 전 위원장에게 선대위에 합류하지 않으면 끝이라고 ‘최후통첩’을 날렸다는 취지의 보도에 대해 “주접을 떨어놨다”고 비판했다.

김 전 위원장은 같은날 오전 서울 광화문 사무실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며 “내가 그 뉴스 보고 잘됐다고 그랬다”고 했다.

그는 전날 윤 후보와 긴급 만찬을 가진 것에 대해서 “특별한 의미가 없다”며 “나는 밖에서 돕겠다고 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전날 윤 후보는 만찬 후 기자들과 만나 “(김 전 위원장이) 어떻게든 잘 되도록 도와주겠다고 했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전 위원장은 “나는 내 입장을 얘기했고, 거기에 대해서 내가 더 이상 물러나지 않으니까 알아서 해결하기를 기다리는 것”이라며 “더 이상 내가 딴 얘기 하지 않는다. 자꾸 말을 만들어내면 서로 기분만 나빠지니까 질문들 하지 마라”고 잘라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