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타보다 세다, 아프리카발 '누'…"에이즈 환자서 코로나 변이"

코로나19 '누' 변이 바이러스. [데일리메일 캡처]

코로나19 '누' 변이 바이러스. [데일리메일 캡처]

최근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발견된 코로나19 변종 바이러스 ‘누(Nu·B.1.1.529)’가 델타 변이보다 강력할 수 있다는 영국 전문가들의 경고가 나왔다.

24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지난 11일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누 변이 바이러스가 처음 발견됐다.  

현재까지 확인된 누 바이러스 감염 사례는 보츠와나 3명, 남아프리카공화국 6건, 홍콩에서 입국한 남성 1명 등 총 10건이지만, 이미 3개국에서 바이러스가 발견된 만큼 더 널리 퍼져 있을 것으로 전문가들이 진단했다고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특히 ‘누’ 변종은 그 어떤 다른 변이 바이러스보다 전염성이 높고 백신에 내성이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누’는 스파이크(spike) 단백질에 32개에 달하는 돌연변이를 갖고 있는데, 그중 다수기 전염성이 강하고 백신 내성을 가진 것으로 조사됐기 때문이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자신의 스파이크 단백질을 인체 세포 표면의 ACE2 수용체에 결합하는 방식으로 침투한다. 바이러스 변이로 스파이크 단백질의 모양이 변하면 항체가 바이러스의 세포 침입을 막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해 감염과 전파가 더욱 쉬워질 수 있다.


유니버시티 콜리지 런던의 유전학자인 프랑수아 발루 교수는 해당 변이에 대해 “진단되지 않은 후천성면역결핍증(에이즈·AIDS) 환자가 코로나에 감염돼 해당 변종 바이러스가 발병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임페리얼 콜리지의 바이러스 학자인 톰 피콕 박사는 이 변이가 발견 및 확산됐다는 것을 처음 알아차렸을 때 “끔찍했다”며 “델타를 포함해 그 어떤 것보다 강력할 가능성이 있다”고 경고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아직 이 바이러스가 빠르게 퍼지고 있지는 않다며 너무 걱정할 필요는 없다는 입장이다.

영국 보건당국은 현재 이 바이러스가 영국에서는 감염 사례가 없으며, 상황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