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채 발견된 속리산 '현대판 노예'…삭제된 CCTV 영상보니

경찰 이미지그래픽

경찰 이미지그래픽

지난 8월 충북 보은 속리산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50대 지적장애인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이 장애인이 일했던 모텔 업주의 폭행 등 정황을 수사하고 있다.

2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충북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50대 지적장애인 A씨가 일했던 한 모텔의 업주 B씨를 장애인복지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해 수사하고 있다.

A씨는 속리산 국립공원 인근의 한 모텔에서 20여년간 숙박하며 일해 왔던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지난 7월30일 일하고 있던 모텔에서 나온 후 자취를 감췄고, 지난 8월19일 실종 20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씨의 사인을 실족사로 추정하고, 조사를 진행했다. 그러던 중 경찰은 A씨가 일하던 모텔의 업주 B씨로부터 폭행을 당한 정황을 확인했다. 경찰은 모텔의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던 중 영상이 삭제된 점을 의심해 복원 등 절차를 진행했고, 분석을 거쳐 이같은 정황을 파악했다.

아울러 경찰은 B씨가 A씨의 장애인연금 및 기초생계급여 등 수천만원을 가로챈 정황도 포착, 수사 대상에 포함했다. 경찰은 이같은 혐의로 B씨를 구속했고, 추가 조사를 진행한 뒤 사건을 검찰로 송치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