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포르셰·아우디 꺾었다…'아이오닉5' 독일 올해의 차

마이클 콜 현대차 유럽권역본부장이 ‘독일 올해의 차’를 수상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현대차]

마이클 콜 현대차 유럽권역본부장이 ‘독일 올해의 차’를 수상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현대차]

 
현대자동차 아이오닉5가 ‘2022 독일 올해의 차(German Car Of The Year, GCOTY)’에 선정됐다. 올해 출시된 신차 45개 차종을 대상으로 진행됐고, 이 가운데 5개 부문에서 뽑힌 후보 차종을 제치고 아이오닉5가 최종 선정됐다. 평가는 독일에서 활동하는 자동차 전문 기자단으로 구성된 심사위원이 했다. 실용성, 주행 성능, 혁신성, 시장 적합도 등을 기반으로 차량을 평가했다.

최종 후보에 오른 5개 차종은 콤팩트(구매가 2만5000 유로 미만) 부문 푸조 308, 프리미엄(구매가 5만 유로 미만) 부문 기아 EV6, 럭셔리(구매가 5만 유로 이상) 부문 아우디 이-트론(E-TRON) GT, 뉴 에너지(전기차·수소전기차 등) 부문 현대차 아이오닉 5, 퍼포먼스(고성능 차량) 부문 포르셰 911 GT3다.

 
독일 올해의 차 심사위원인 젠스 마이너스는 “아이오닉5는 독특한 디자인, 에너지 효율성, 주행의 즐거움 등 모든 평가 기준에서 평균 이상의 높은 점수를 획득할 만큼 우수한 상품성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마이클 콜 현대차 유럽법인장은 “경쟁이 치열한 유럽 전기차 시장에서 아이오닉 5 수상으로 현대 전기차가 유럽 자동차 시장에서 우수한 상품성과 기술력을 갖춘 제품인 것을 입증했다”고 말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자동차의 본고장 독일에서 다른 부문 차종을 제치고 뉴 에너지 분야에서 올해의 차가 선정된 것은 전기차가 주도하고 있는 유럽 자동차 시장의 변화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아이오닉5는 영국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익스프레스(Auto Express)의 뉴 카 어워드에서 ‘2021 올해의 차’‘중형 업무용 차’‘프리미엄 전기차’ 등 3개 부문에 올랐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