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변 핵활동 재개에 美 성명 “北 도발 멈추고 북미협상 해야”

북한이 영변 핵시설에서 핵무기 제조와 관련한 5메가와트(㎿e) 원자로를 가동하는 등 핵 개발 활동을 재개한 것에 대해 미국이 규탄 성명을 냈다. 오스트리아 빈에서 국제원자력기구(IAEA) 정기 이사회가 열린 가운데 에드워드 카누엘 미 IAEA 담당 참사관 대행은 25일(현지시간) 북한에 핵 활동 중단과 북·미 대화를 촉구하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는 24일(현지시간) 전날 북한 영변 핵시설 일대를 촬영한 상업용 인공위성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5메가와트(㎿e) 원자로에서 수증기가 방출되는 모습이 드러났다. [38노스 홈페이지 캡처]

미국의 북한 전문 매체 38노스는 24일(현지시간) 전날 북한 영변 핵시설 일대를 촬영한 상업용 인공위성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5메가와트(㎿e) 원자로에서 수증기가 방출되는 모습이 드러났다. [38노스 홈페이지 캡처]

그는 성명에서 “북한이 도발을 멈추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에 따른 의무를 준수하며 미국과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협상에 임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국은 보고된 (북한의) 활동과 비핵화와 관련한 모든 문제를 다룰 수 있도록 북한과 대화를 추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사회 첫 날인 지난 24일 라파엘 그로시 IAEA 사무총장은 “올 8월 이후 영변 핵시설 내 5㎿e 원자로의 가동 징후가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또 평양 외곽의 비밀 우라늄 농축시설(강선 단지)과 우라늄 광산(황해북도 평산)에서도 수상한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공개했다. 

카누엘 참사관 대행은 또 성명에서 “미국의 목표는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라며 “미국은 미국과 동맹국, 역내 주둔 중인 미군의 안전보장을 증대시키는 가시적 진전을 이뤄내기 위해 북한과 외교를 추구하는 세밀히 조율된 실용적인 접근법을 계속 취하고 있다”고 말했다.

오스트리아 빈 주재 미국 국제기구대표부의 에드워드 카누엘 국제원자력기구(IAEA) 담당 참사관 대행. 사진 미국 국제기구대표부

오스트리아 빈 주재 미국 국제기구대표부의 에드워드 카누엘 국제원자력기구(IAEA) 담당 참사관 대행. 사진 미국 국제기구대표부

이날 유럽연합(EU) 대표부도 IAEA 이사회에서 북한의 핵 개발과 탄도미사일 발사를 규탄하는 성명을 내놨다. EU 대표부는 성명에서 “북한에 핵확산방지조약(NPT) 규정에 따른 핵보유국 지위나 다른 어떤 특별한 지위도 부여할 수 없다”며 “북한이 구체적인 조처를 하고 유엔 안보리의 관련 결의를 모두 준수하기 전까지 EU와 회원국은 기존 제재를 계속 엄격히 집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NPT가 인정하는 핵보유국은 안보리 상임이사국인 5개국뿐이다. 북한을 포함해 사실상 핵무기를 가진 인도ㆍ파키스탄ㆍ이스라엘은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