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빠진 이순자 사과…"전씨 부부에 삼중고통, 위로 안 돼"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 측이 과거 잘못해 대해 사과했지만 5·18 단체들은 '의미 없는 말'이라고 평가했다.

전 전 대통령의 발인이 진행된 27일 오전 부인 이순자씨는 추도사가 끝난 뒤 유족 대표로 나와 "남편의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입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특히 사죄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전두환 전 대통령의 발인식 후 전 씨의 시신이 운구차로 옮겨지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전두환 전 대통령의 발인식 후 전 씨의 시신이 운구차로 옮겨지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

 
이같은 발언에 대해 조진태 5·18 기념재단 상임이사는 "이씨의 그 한마디가 5·18은 물론 그동안 고통받았던 사람들에게 위로가 되지는 않을 것"이라며 "진심으로 사과하려는 마음이라면 이후에 고통받았던 사람들이 수용할 만큼의 행보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간 전씨 부부의 터무니없는 말과 행동으로 얼마나 많은 사람이 이중, 삼중의 고통을 받았나"라며 "이를 바로잡는 노력을 보여야만 사람들이 위로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오늘의 사과를 시작으로 보고 앞으로 진심 어린 노력을 보여야 한다는 게 조 상임이사의 생각이다.

김영훈 5·18 유족회 회장은 "장례 과정에서 예의상 한 말이어서 면피성 발언으로밖에 보이지 않는다"라며 "마음에 다가오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가족들 모두가 사죄의 진정성을 보이기 위한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규연 5·18 구속부상자회 회장은 "어쩔 수 없이 하는 말"이라며 "그런 말이 무슨 위안이 되겠느냐"고 꼬집었다.

박갑술 5·18 부상자회 회장도 "전두환이 살아있을 때 그 옆에서 대신 사죄했다면 이야기가 달라지겠지만 전두환이 죽은 마당에 부인이 사죄한다고 하는 게 무슨 의미가 있느냐"며 "부인의 사죄에 특별히 의미를 두진 않는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