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단지 넣었다고…할머니에 "무릎 꿇어라" 갑질한 미용사

서울에서 미용실을 운영하는 점주 A씨가 전단을 배포했다는 이유로 70대 할머니에게 무릎을 꿇고 사과할 것을 요구해 '갑질' 논란이 벌어졌다. [유튜브 캡처]

서울에서 미용실을 운영하는 점주 A씨가 전단을 배포했다는 이유로 70대 할머니에게 무릎을 꿇고 사과할 것을 요구해 '갑질' 논란이 벌어졌다. [유튜브 캡처]

전단지 배포 아르바이트를 하던 70대 노인에게 미용실 점주가 무릎을 꿇고 빌게 했다가 경찰이 출동하는 일이 벌어졌다.

27일 서대문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월 서대문구에서 미용실을 운영하는 A씨는 70대 할머니가 가게 우편함에 전단을 넣었다는 이유로 무릎을 꿇게 했다. A씨의 신고로 경찰이 현장에 출동했고, 경찰은 할머니를 일으켜 세운 뒤 상황을 마무리하고 철수했다.

이 사건은 당시 현장 사진을 한 유튜버가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당시 미용실 점주 A씨가 할머니에게 부당한 '갑질'을 했다는 내용이다.

해당 유튜버에 따르면 A씨는 전단지 배포를 하는 할머니가 미용실 우편함에 전단을 넣는 장면을 목격했다. 전단지에 적힌 업체에 전화를 건 A씨가 항의하자, 해당 업체는 사과했다고 한다. 그러나 A씨는 할머니에게 직접 사과를 받겠다고 요구했고, 업체 측은 할머니에게 '사과를 해달라'고 부탁했다고 한다.

할머니는 사과를 위해 A씨 미용실을 찾아갔지만 A씨는 할머니에게 무릎을 꿇고 빌 것을 요구했다. 유튜버가 공개한 사진에는 할머니가 얇은 패팅점퍼를 입고 미용실 내부에서 무릎을 꿇을 채 손을 모으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 할머니 곁에는 경찰 두 명이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영상을 올린 유튜버는 "할머니는 자신의 손주뻘도 되지 않는 A씨에게 무릎을 꿇는 굴욕적인 경험을 하게 됐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A씨는 할머니가 무릎을 꿇고 사과하는 모습을 찍어 전단을 배포한 업체 측에 보내고 "사과받았다"는 메시지도 보냈다고 한다.

당시 상황과 사진을 공개한 유튜버는 "일반적인 사람들은 경찰에 고소당하는 것에 엄청난 두려움을 느낀다"며 "A씨는 일반적인 사람들이 경찰을 무서워한다는 걸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다. 손님들이 컴플레인(불만제기)을 걸면 바로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 전화를 받은 손님들이 사과하고 쩔쩔매는 모습을 봐왔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