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수 최재훈, 한화와 5년 최대 54억원 FA 계약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가 주전 포수 최재훈(31)과 5년 최대 54억원(계약금 16억원, 연봉 총 33억원, 옵션 최대 총 5억원)에 FA(자유계약) 계약을 맺었다.

타격하는 최재훈 [연합뉴스].

타격하는 최재훈 [연합뉴스].

한화 구단은 27일 "최재훈은 팀 내 입지와 영향력을 고려했을 때 팀에 꼭 필요한 선수라는 판단을 내리고 발 빠르게 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정민철 한화 단장은 "젊은 팀이 됐는데, 최재훈은 우리가 성장하는 데 중심이 될 핵심 선수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최재훈은 2017년 4월 두산 베어스에서 트레이드로 이적해 한화 유니폼을 입었다. 이적 후 5시즌 동안 타율 0.277, 15홈런, 153타점, 장타율 0.356, 출루율 0.376을 기록했다.

최재훈은 "처음 한화에 입단했을 때 팬들께 향후 10년은 뛰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지킬 수 있게 돼 기쁘다"라면서 "처음 한화에 입단했을 때는 '수비형 포수', '유리 몸'이라는 지적을 많이 받았는데, 자신 있게 뛰다 보니 성장을 이뤄낸 것 같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