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델 하라더니 쇠사슬 채워…소아성애자에 소녀 35명 당했다

루이스 호르헤는 패션과 런웨이 분야에서 작업하는 사진작가로 지역 내 알려져있다. [canarias7 캡처]

루이스 호르헤는 패션과 런웨이 분야에서 작업하는 사진작가로 지역 내 알려져있다. [canarias7 캡처]

미성년자들에게 모델로 데뷔시켜주겠다며 속여 외설적인 사진에 등장시킨 스페인 사진작가에게 법원이 징역 97년형을 선고했다.  

25일(현지시간) 라 레프블리카와 현지 언론에 따르면 스페인 라스팔마스 지방법원은 음란한 콘텐트 제작 혐의로 기소된 사진작가 루이스 호르헤(55)에게 징역 97년을 선고했다.

스페인 카나리아 제도에 위치한 섬 그란카나리아에서 작품 활동을 해온 호르헤는 2013년부터 2018년까지 미성년 여성 35명을 상대로 모델계 진출을 빌미 삼아 자신의 스튜디오에서 외설적인 사진을 찍은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자 중에는 13~14살 어린 소녀들도 포함돼 있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또 호르헤가 소아성애자라는 판단을 심리전문가들이 내렸다고 했다.  

지방검찰청에 따르면 호르헤는 여성을 쇠사슬에 묶어 사진을 찍기도 하고 중요부위를 적나라하게 드러낸 뒤 카메라를 들이대기도 했다.  


호르헤는 재판에서 자신의 행위는 순수한 예술 활동의 영역이었다며 무죄를 주장했다. 그러면서 “예술작품을 촬영한 것일 뿐 범죄를 저지른 적이 없다”고 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그의 주장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사진을 촬영할 때 카메라 앞에 선 미성년자들의 보호자가 함께하지 않은 점 ▶작가가 촬영한 사진을 미성년자들에게 주지 않은 점 등을 지적하며 작가의 주장을 기각했다.

재판부는 또 “사진을 보면 하나 같이 너무 외설적이라 예술의 범주에 든다고 볼 수 없다”며 “아동포르노물로 보는 게 타당하다”고 설명했다.

재판부는 35명 피해자별 형량을 계산해 호르헤에게 징역 97년을 선고하고 피해자 정신적 피해 배상금 17만5000유로(약 2억3400만원)를 명령했다.  

다만 각각의 사건으로 볼 때 호르헤는 최대 징역 15년형이 최종 선고될 것이라고 치안판사는 전했다. 스페인에서는 복수의 혐의가 인정돼 실형이 선고될 경우 각각의 사건 형량의 3배까지만 실형을 살도록 형법이 규정돼있다. 이에 따라 그의 교도소 생활은 15년 만에 끝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언론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