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초, 안철수·심상정 시간 올수도"…대선 D-100 5대 변수

29일이면 대선까지 100일이다. 양당의 후보 경선 이후 지지율 경합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가 멀찍이 앞서나가는 듯했지만 최근 다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추격세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다수 공개되고 있다. 정치권에선 “100일은 긴 시간이다. 지지율은 앞으로 몇 차례 출렁일 것”(민주당 전략통 의원)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대선가도에 아직 안개가 걷히지 않은 구간이 많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①검찰수사

2021 중앙포럼이 24일 서울 중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20대 대선, 대한민국의 미래를 묻다'를 주제로 열렸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왼쪽)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기념촬영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2021 중앙포럼이 24일 서울 중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20대 대선, 대한민국의 미래를 묻다'를 주제로 열렸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왼쪽)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기념촬영하고 있다. 장진영 기자

검찰·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수사가 경우에 따라 두 후보 누구에게든 치명상이 될 수 있는 불확실성이 여전하다. 공수처의 고발사주 의혹 수사보다 검찰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겨냥한 검찰 수사에 대한 관심도가 더 높다. 정치권의 시선도 임박설이 돌고 있는 검찰의 중간 수사 결과 발표에 쏠려 있다. 지난 24일 이재명 후보의 측근인 성남시장 시절 비서실장을 조사한 검찰은 는 26일 박영수 전 특검을, 27일엔 권순일 전 대법관과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을 불러 조사했다. 

국민의힘에선 “이 후보의 측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이미 구속된 상황에서 로비 의혹이 추가로 불거지면 이 후보에게 타격이 될 것”(재선 의원)이란 말이, 민주당에선 “결국 ‘국힘 게이트’였다는 게 입증될 것”(수도권 초선 의원)이라는 전망이 되풀이 되고 있다. 민주당에선 윤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 연루 의혹이 오래전부터 제기돼 온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 대한 서울 중앙지검의 수사도 관심사다. 

윤 후보의 제안과 이 후보의 호응으로 ‘대장동·고발사주 쌍특검론’이 수면위로 떠올랐지만 언제 현실화될지는 알 수 없다. 민주당의 한 재선의원은 “대장동이든 고발사주든 대선 종료 때까지 네거티브 소재로 사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②단일화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AW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대한노인회 행사에 참석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AW컨벤션센터에서 열린 대한노인회 행사에 참석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후보 단일화 변수도 다시 주목받고 있다. 윤 후보가 이 후보를 10%포인트 이상 앞선다는 여론조사가 다수 나왔을 때만 해도 단일화는 논외였다. 안철수(국민의당)·심상정(정의당) 후보의 지지율이 5% 남짓한 수준이라 선거 구도에 영향을 미치기 어렵다는 시각이 많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최근 양당 후보의 지지율 격차가 접전 양상으로 접어들면서 두 후보 모두 지지율 1%가 아쉬운 상황이 됐다. 익명을 원한 여론조사 전문가는 “내년 초까지 지지율 교착 국면이 계속되면 안철수·심상정의 시간이 올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현재까지 심·안 두 후보 모두 완주 의지가 확고하다.

최근엔 안철수·심상정·김동연 후보의 제3지대 단일대오 형성 가능성도 관심을 끌고 있다. 심 후보는 26일 “실무선에서 논의하고 있다. 곧 구체화될 것”이라고 공개언급했다. ‘강한 진보’(정의당)와 ‘중도 보수’(국민의당)로 갈려있는 정체성이 연대의 걸림돌이 될 거라 보는 이가 많지만 다자대결에서 세 후보의 지지율 합계가 10% 안팎이어서 3인의 연대·단일화가 성사되면 파괴력이 커질 수 있다.

 

③부동산

서울 강남의 아파트단지 모습. [연합뉴스]

서울 강남의 아파트단지 모습. [연합뉴스]

부동산은 최대의 정책변수로 꼽힌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현정부 최대 실정으로 지목되는 게 부동산 정책이기 때문이다. 문제를 푸는 양당 후보의 해법도 정반대에 가깝다는 점도 부동산 정책 변수를 키우는 요인이다.

 
그 중에서도 보유세 정책은 뜨거운 감자다. 이 후보의 공약은 보유세 확대론에 가깝다. 이 후보는 국토보유세 신설(30조원 규모) 공약에 애착을 보이고  있다. “걷은 돈은 기본소득으로 지급한다. 국민의 90%는 내는 돈 보다 받는 돈이 많다”고 주장 중이다. 반면 윤 후보는 종합부동산세 전면 재검토를 공약으로 내걸고 있는 만큼, 보유세 부담을 줄이겠다는 입장이다.

 
두 후보 모두 250만호 공급을 약속했지만, 이를 실현하는 방법론은 정반대에 가깝다. 이 후보의 구상에선 공공 주도하에 임대형식의 ‘기본주택’ 100만호 공급한다는 게 핵심이다. 전체 공급량의 40%를 공공임대로 채우겠단 의미다. 반면 윤 후보는 민간 주도 재개발·재건축 활성화에 초점을 맞추고, 재건축 단지 용적률 완화 등 규제 완화에 힘을 주고 있다.

 

④높은 비호감도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왼쪽)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연합뉴스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왼쪽)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연합뉴스

두 후보 모두 ‘호감도’의 2배 수준에 이르는 ‘비호감도’ 경쟁은 이번 대선의 특이점이다. 한국갤럽이 10월 19~21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에서 이재명 후보의 비호감도는 60%로, 호감도(32%)의 약 두 배에 달했다. 윤 후보는 비호감도(62%)가 호감도(28%)의 두 배를 넘었다. 같은 기관의 지난 16~18일 조사에서도 이 후보의 비호감도는 63%(호감도 32%), 윤 후보의 비호감도는 56%(호감도 37%)에 달했다. “지지율이 높아도 비호감도가 높으면 득표에 한계가 있다”는 게 정설이지만 이번엔 누가 그 주인공이 될지 알 수 없다.

두 후보 높은 비호감도를 반영하듯 최근 여론조사에선 부동층, 미온적 지지층이 두텁게 잡히고 있다. 한국리서치·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 등 4개 여론조사 업체가 지난 22~24일 실시한 전국지표조사(NBS,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에선 적극적 투표층에서도 ‘지지 후보를 바꿀 수 있다’는 응답이 24%에 달했다.

⑤2030 표심

양당은 모두 2030에 집중된 중도·무당층의 표심이 대선의 승패를 가를 거라 전망한다. NBS의 지난 22~24일 조사에서 ‘지지하는 후보가 없다’는 답변은 18~29세에서 31%, 30대에선 22%로 나타났다. 이는 40대(11%), 50·60대(9%), 70세 이상(8%) 등 나머지 세대와 확연히 다른 양상이다. 모름·무응답 답변을 포함해도 18~29세(41%), 30대(33%)에서 지지 후보를 정하지 못한 비율은 40대(16%)·50대(13%)·60대(15%)·70세 이상(19%) 보다 2배 가량 많았다. 선거 초반 두 후보가 MZ세대 잡기에 올인하고 있는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