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으면 한번 두드려라"…의문의 SOS, 그걸 알아챈 소방관

구급차 이미지그래픽

구급차 이미지그래픽

‘탁, 탁, 탁….’
지난 4월 13일 새벽 4시쯤. 경기도소방재난본부 재난종합지휘센터(상황실)에 걸려온 신고 전화에서 이상한 소리가 들렸다. 전화를 받은 김현근(38) 소방장이 “여보세요”라고 불러도 전화기 너머에선 아무 말도 들리지 않았다. 수화기를 두드리는 것 같은 소리만 났다.

말 없는 신고 전화에선 수화기 두드리는 소리만

장난 전화이거나 호주머니 안에서 잘못 걸린 전화라는 의심이 들었지만, 김 소방장은 그냥 끊기엔 찜찜한 마음이 들었다고 한다. “여보세요” 등 말을 할 때마다 수화기를 두드리는 소리가 들렸다. 신고자가 말을 할 수 없는 상태라고 짐작한 김 소방장은 의문의 전화 상대와 대화를 시도했다.

“신고 전화가 맞으면 수화기를 한 번, 아니면 두 번 두드려 주세요.” 
‘탁’하는 소리가 들렸다.  
“몸이 편찮으세요?” 또다시 ‘탁’하고 수화기를 두드리는 소리가 났다.

심상치 않은 상황이라고 직감한 김 소방장은 급하게 발신지를 추적했다. 정확한 위치는 파악되지 않았지만, 일단 구급대를 출동시켰다. 구체적인 주소를 파악하기 위해 이어 해당 전화번호로 접수된 과거 신고 기록을 찾았다. 지난해 12월 한 차례 신고가 접수된 적이 있었다. 문제는 당시 출동 장소가 집이 아닌 외부였다. 김 소방장은 당시 구급대가 작성한 구급일지를 뒤졌다. 다행히 일지에 신고자의 주소가 적혀 있었다. 김 소방장은 위치 추적 장소와 일지 속 주소의 위치를 파악한 뒤 구급대에 즉시 알렸다.

고령의 후두암 환자의 S0S 

의문의 신고 전화를 한 사람은 고령의 후두암 환자 A씨였다. 가족들이 모두 집을 비운 사이에 통증이 찾아왔다. 하지만 수술 후유증으로 목소리를 잃어 통화할 수 없었던 것이다. 김 소방장의 발 빠른 대처로 A씨는 무사히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을 수 있었다.  


소방청이 주관한 2021 상황관리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경기소방재난본부 김현근 소방장. 본인 제공

소방청이 주관한 2021 상황관리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경기소방재난본부 김현근 소방장. 본인 제공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지난 26일 소방청이 주관한 제2회 상황관리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김 소방장이 최우수상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2012년 임용된 김 소방장은 3년째 재난종합지휘센터에서 근무하고 있다. 여러 신고 전화에 대응했지만, 무음의 전화는 그때 처음 받아봤다고 한다. 김 소방장은 “당시 걱정을 많이 했는데 A씨가 무사히 이송됐다는 말에 안심했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이어 “인명을 구조하는 일이다 보니 사소한 신호라도 놓치면 큰일이 생길 수 있다”며 “철저한 응대로 작은 도움 요청도 지나치지 않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창래 재난종합지휘센터장은 “상황실 직원의 침착한 대응으로 도움이 필요한 시민을 구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이 사례처럼 다양한 상황별 대처방법을 공유해 경기도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