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1위 한식은 치킨" 보도에, 황교익 "자랑스러운가"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 [tvN '수요미식회' 방송화면]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 [tvN '수요미식회' 방송화면]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씨가 치킨이 ‘외국인 선호 한식 1위’에 오른 것을 두고 자랑스러워 할 일이 아니라며 날을 세웠다. 최근 황씨는 연일 한국에서 판매 중인 치킨에 대해 “작고 맛이 없고 비싸다”며 비판하고 있다.

황씨는 28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외국인이 선호하는 한식 1위에 치킨이 올랐다고 언론은 국민 여러분에게 이 사실을 자랑스러워하라는 듯이 보도하고 있다. 시민 여러분은 자랑스러운가”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한국은 치킨 공화국이다. 전 세계의 맥도날드 점포보다 한국 치킨집이 더 많다”며 “식당 ‘허가 총량제’ 이야기가 나오게 만든 주범 중 하나가 치킨집”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치킨이 맛있어서 치킨집이 많이 생기는 게 아니다”라며 “‘한국 치킨의 영광’은 치킨 시장에 뛰어들었다가 쓰러져간 수많은 영세 자영업자의 피눈물로 지어진 위령탑”이라고 적었다.

황씨는 그러면서 치킨집이 많은 만큼 외국인들이 선호하는 음식 1위에 치킨이 오른 것은 치킨집이 인구 대비 가장 많은 나라인 우리나라에서 당연한 결과라고 주장했다.


또 “한국 음식이면 한국적 재료가 제법 들어있어야 할 것인데 전혀 그렇지가 못하다”며 “이래도 외국인 선호 1위에 치킨이 선정된 것이 자랑스러운가”라고 다시 물었다.  

그는 “그 맛있다는 한국의 전통음식 다 제치고 미국 출신 치킨이 외국인 선호 1위 한식이 된 것이 자랑스러운가. 한국 재료 하나 없는 치킨을 외국인 선호 1위 한식이 된 것이 자랑스러운가”라고 거듭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면서 치킨이 외국인 선호 음식이 1위라는 보도에 대해 “치킨에다 민족적 자부심을 주입해 3kg 육계를 달라는 시민의 주장에 찬물을 끼얹겠다는 속셈”이라고 비판했다.

최근 황씨는 페이스북에 한국의 치킨이 대부분 1.5㎏ 안팎의 ‘작은 닭’으로 튀겨진다며, 맛이 없고 비싸다고 주장했다. 무게 3㎏ 상당의 큰 닭으로 치킨이 튀겨야 맛이 있으나 축산 업계의 생산 및 유통 구조로 인해 국민들이 맛없는 치킨을 먹고 있다고도 지적했다.  

이에 대한양계협회는 반박 성명을 내고 황씨를 강도 높게 비판하며 공개 토론에 나설 것을 제안했으나, 황씨는 이를 거부하고 기존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