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세 여고생이 광주 선대위 이끈다…이재명표 '파격 선대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8일 광주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 대전환 선대위 출범식에서 광주여고 3학년인 남진희 공동선대위원장을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28일 광주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 대전환 선대위 출범식에서 광주여고 3학년인 남진희 공동선대위원장을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광주 선거대책위원회를 이끌 공동 선대위원장에 만 18세의 고교생이 발탁됐다.

민주당은 28일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광주 대전환 선대위’ 출범식을 열고 광주여고 3학년 재학 중인 남진희양을 비롯한 공동선대위원장 10명을 임명했다.

이재명 대선 후보는 남 위원장에 대해 “만 18세의 여고생”이라며 “광주고등학교 학생의회 의장을 역임하셨다. 청소년의 정치적 기본권 확장을 위해 애써 온 청소년 활동가”라고 직접 소개했다.  

남 위원장은 “저는 내년 대선으로 처음 투표를 한다”며 “대한민국이 올바른 방향으로 발전하는데 청소년의 목소리를 내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고 밝혔다.

이어 “뚜렷한 철학과 비전이 있는 대통령, 약속한 것은 반드시 지키는 대통령, 모두의 안전을 지켜주는 대통령, 우리의 이야기를 들어주고 공감할 수 있는 대통령, 국민과 언제나 함께할 대통령을 바란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