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당대표 패싱? 가당치 않다…김병준에 전권 양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뉴스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일각에서 제기된 ‘당대표 패싱’ 논란에 대해 “가당치 않다”고 일축했다.

이 대표는 28일 페이스북에 “패싱이란 것은 가당치 않다”며 “선거대책위원회(선대위)는 김병준 위원장을 원톱으로 놓고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관례상 당연직으로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을 하고 있지만, 제가 맡고있는 홍보‧미디어 영역을 제외한 모든 전권을 저는 김병준 위원장님께 양보하겠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후보도 이날 ‘내일을 생각하는 청년위원회’ 출범식 후 취재진들을 만나 “패싱할 이유도 없다. 그런 일은 있을 수 없다”고 진화했다.  

김병준 선대위원장 역시 같은 날 관련 질문에 “윤 후보에게도 얘기 안 했다. 상임위원장으로서 (기자회견을) 한 것”이라고 패싱 논란이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당대표 패싱’ 논란은 지난 26일 김병준 선대위원장이 자리를 맡은 후 기자회견을 연 것을 두고 불거졌다. 

이 대표는 같은 날 오후 YTN뉴스큐에 출연해 ‘김병준 위원장의 오늘 기자회견을 전혀 몰랐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네. 전혀 상의한 바 없다”고 말했다. 또 “기자회견을 할 때는 윤 후보와 의견교환이 있다고 볼 수도 있지만, 여러 가지 본부장 회의에 앞서서 먼저 (기자회견을) 한 의도는 정확히 전해 듣지 못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