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소영 "아버지 모실 곳 찾았다"… 故노태우 남긴 유산 공개

지난달 세상을 떠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지가 내일(29일) 발표될 전망이다.

노 전 대통령의 장녀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은 28일 페이스북에 올린 ‘아버지의 유산: 담요로 남으신 아빠’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제 아버지를 모실 곳도 찾은 것 같다. 내일 동생(노재헌 변호사)이 발표한다고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노 관장은 “유산을 정리할 게 없어 좋다”며 “연희동 집 하나 달랑 있는데 동생에게 양보했다. 나는 대신 담요를 집어 왔다”고 곰돌이가 그려진 담요 사진 한장을 공개했다.

[페이스북 캡처]

[페이스북 캡처]

이어 “근 16년을 침대에 누워만 계셨는데, 이 곰돌이 담요도 내가 5년 이상 본 것 같다. 싸구려 담요인데 왜 이것만 덮어 드렸는지 모르겠다”며 “집에 들고 오니 촌스러워 어디 둘 곳이 없어 고민하다가 내 서재 의자 덮개로 안착했다. 등이 따스하고 든든하다. 아빠가 지켜줄 것 같다”고 했다.

노 관장은 그러면서 자신의 아버지를 향해 “아빠, 이제 잠들 곳이 생겼네요. 아빠가 덮으시던 담요 이제 내 차지에요. 내가 비록 담요 한 장 밖에 안 주셨지만, 아빠, 영원히 사랑하고 존경해요. 잘 자요, 아빠”라고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노 전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별세한 후 경기 파주의 사찰인 검단사에 임시 안치돼 있다.  

유족 측은 생전 노 전 대통령 뜻에 따라 경기도 파주의 통일동산을 장지로 사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지난달 3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 영결식에서 부인 김옥숙 여사, 장녀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장남 노재헌 변호사 등 유족들이 헌화를 마친 뒤 좌석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지난달 3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에서 열린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 영결식에서 부인 김옥숙 여사, 장녀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 장남 노재헌 변호사 등 유족들이 헌화를 마친 뒤 좌석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그러나 파주시 측은 이에 대해 불가능하다는 답을 내놨다. 관광특구인 통일동산에 규정상 장묘시설이 들어설 수 없다는 이유였다.

산림청도 국유림 매각에 난색을 보였다. 이에 노 전 대통령의 최종 장지는 확정되지 못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