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동설한에...온라인 게임서 만난 남성과 4살딸 내다버린 엄마

경찰 이미지그래픽

경찰 이미지그래픽

영하의 날씨에 인터넷 게임에서 만난 남성과 함께 4살 난 딸을 인적이 드문 도로에 내다 버린 30대 친모가 경찰에 붙잡혔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아동복지법상 유기 혐의로 30대 여성 A씨와 20대 남성 B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다.

A씨 등은 지난 26일 오후 10시께 경기 고양시 한 도로에서 A씨의 딸 C(4)양을 차량 밖으로 내리게 한 뒤 두고 떠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B씨의 승용차를 타고 인천시 미추홀구에서 범행 현장까지 30㎞ 넘는 거리를 이동한 뒤 C양을 인적이 드문 이면도로에 유기한 것으로 조사됐다.  

C양을 유기한 장소는 B씨의 주거지 인근이었다고 한다. C양이 유기된 지역의 당일 최저 기온은 영하 1도였다.


A씨와 B씨는 인터넷 게임에서 만나 2개월가량 알고 지내다가 범행 당일 처음 만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C양이 혼자서 울고 있는 것을 발견한 행인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으며, C양의 어린이집 가방 등으로 신원을 확인해 친부에게 아이를 인계했다.

경찰은 또 C양이 유기되기 전 행적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친모인 A씨와 B씨가 함께 있었던 정황을 확인하고 이들을 긴급 체포했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범행 경위 등을 조사 중이며 C양에 대한 다른 학대 혐의가 있는지에 대해서도 수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등은 유기 혐의에 대해 인정했으나 정확한 범행 동기는 추가로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