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장지, 파주 통일동산 동화경모공원으로 결정

지난달 26일 세상을 떠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이 안장될 장지가 경기 파주시 통일동산 지구 내 동화경모공원으로 결정됐다. 노 전 대통령은 현재 파주에 있는 사찰인 검단사에 임시 안치된 상태다.

아들 노재헌 변호사는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달 26일 아버지께서 작고하신 지 한 달, 그리고 나흘의 시간이 흘렀다. 그동안 어디에 모시는 게 좋을지 많은 고민을 했다. 동화경모공원으로 모시려고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안장일은 준비가 되는 대로 곧 정해질 것이고, 이곳에서 보통 사람을 표방하던 고인이 실향민들과 함께 분단된 남북이 하나가 되고 화합하는 날을 기원하시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29일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유족 측은 경기도 파주시 통일동산 내 동화경모공원을 장지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경기도 파주시 동화경모공원 내 장지 예정 부지의 모습. 연합뉴스

29일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유족 측은 경기도 파주시 통일동산 내 동화경모공원을 장지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경기도 파주시 동화경모공원 내 장지 예정 부지의 모습. 연합뉴스

유족 측 “남북 평화와 통일 염원하신 유지 받들어”  

유족 측은 “남북 평화와 통일을 염원하신 유지를 받들면서 국가와 사회에 부담을 주지 않고 순리에 따르는 길을 택하려고 많은 분의 조언을 들었다”고 했다. 이어 “조언과 협조를 아끼지 않은 파주시와 시민단체, 시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국가장을 엄수해 준 정부와 장례위원회에도 다시 한 번 더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노재헌 변호사 페이스북

노재헌 변호사 페이스북

이와 관련, 파주시 관계자는 “실향민들이 조성한 동화경모공원은 이북5도민 및 파주시민(일정 기간 거주자)만 이용할 수 있지만, 노태우 전 대통령의 경우 국가장으로 장례를 치른 데다 사전에 유족 측이 동화경모공원을 장지로 원했고 공원 측도 이에 협조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장지가 결정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안장일은 준비되는 대로 곧 정해질 예정 

파주시 탄현면 법흥리 동화경모공원은 실향민의 망향 한을 달래기 위해 1995년 조성된 묘역 및 납골당 시설이다. 이곳은 탄현면 성동리 산림청 소유 국유지를 비롯해 국가장 기간에 검토된 장지 후보지 3곳에 포함된 바 있다. 


유족들은 고인의 생전 남북 평화통일 의지를 담아 파주 통일동산을 장지로 여러차례 희망한 바 있다. 파주시 측은 이에 대해 불가능하다는 답을 내놨다. 관광특구인 통일동산에 규정상 장묘시설이 들어설 수 없다는 이유였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고인이 평화의 땅 파주에서 남북평화와 화해·협력을 기원하며 영면하실 수 있도록 국가장례위원회 및 유족분들과 함께 안장 절차에 최대한 협조해 나갈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노 전 대통령의 장녀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은 28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이제 아버지를 모실 곳도 찾은 것 같다. 내일 동생(노재헌 변호사)이 발표한다고 한다”고 밝혔다. 노 관장은 “유산을 정리할 게 없어 좋다”며 “연희동 집 하나 달랑 있는데 동생에게 양보했다. 나는 대신 담요를 집어 왔다”며 곰돌이가 그려진 담요 사진 한장을 공개했다.

[페이스북 캡처]

[페이스북 캡처]

“동화경모공원, 유족 희망에 협조 의사 밝혀” 

이어 “근 16년을 침대에 누워만 계셨는데, 이 곰돌이 담요도 내가 5년 이상 본 것 같다. 싸구려 담요인데 왜 이것만 덮어 드렸는지 모르겠다”며 “집에 들고 오니 촌스러워 어디 둘 곳이 없어 고민하다가 내 서재 의자 덮개로 안착했다. 등이 따스하고 든든하다. 아빠가 지켜줄 것 같다”고 했다.

노 관장은 그러면서 자신의 아버지를 향해 “아빠, 이제 잠들 곳이 생겼네요. 아빠가 덮으시던 담요 이제 내 차지에요. 내게 비록 담요 한장밖에 안 주셨지만, 아빠, 영원히 사랑하고 존경해요. 잘 자요, 아빠”라고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