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고리’ 논란 장제원에 윤석열 “어떤 직책도 맡지 않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이른바 ‘문고리’라고 비판을 받는 장제원 의원과 관련해 “캠프 선대위에서는 어떠한 직책도 맡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29일 오전 국회서 열린 선대위 첫 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장 의원이 캠프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모든 일이라고 하는 것은 자기 사무실도 있고, 공식 계선이 있어야 일을 할 수 있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 7월 3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를 방문, 장제원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선 후보가 지난 7월 3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를 방문, 장제원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장 의원이 ‘조국흑서’ 공동 저자인 권경애 변호사,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등과 설전을 벌이는 데 대해서는 “각각의 입장 문제”라며 말을 아꼈다.

앞서 권 변호사는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선대위 합류 무산에 대해 “‘김종인 상왕설’을 퍼뜨린 세력이 결국 승리했다”며 “장 의원이 선대위 인선 작업을 주도했다는 말이 공공연히 흘러나온다”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 역시 “윤석열 캠프는 (박정희 전 대통령 집권기인) 3공말 상황”이라며 “차지철 역할을 장제원이 하고 있고, 여의도 바닥에는 벌써 ‘장순실(장제원+최순실)’이라는 말이 나도는 모양”이라고 했다.

이에 장 의원은 “더 이상의 음해에 대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며 “저를 막후에서 선대위 인사를 좌지우지하며 권력을 휘두르는 사람으로 몰아가려면 분명한 증거를 제시하라”고 반박했다.


이준석 대표는 같은날 MBC 라디오에 출연해 ‘선대위 인선을 장 의원이 주도했느냐’는 물음에 “사실관계는 확인하지는 못했다”면서도 “백의종군을 선언했던 장 의원이 인사를 주도했다면 굉장히 실망스러운 모습”이라고 밝혔다.

이어 장 의원이 윤 후보 곁을 떠나겠다고 밝히고 난 뒤에도 선거 관련 회의를 하는 모습이 한 언론에 포착됐다고 하자, 이 대표는 “어머나 굉장히 놀라운 일이네요”라고 말했다.

윤 후보의 최측근 중 한 명인 장 의원은 최근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선대위 합류 논의 과정에서 자신의 거취가 논란이 일자 “윤 후보 곁을 떠나겠다”며 백의종군을 선언했으나 일각에선 장 의원이 여전히 윤 후보 주변에서 핵심적 역할을 하고 있다고 의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