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의리, 36년 만에 타이거즈 출신 신인상 수상

신인상을 수상한 KIA 타이거즈 이의리. 일간스포츠

신인상을 수상한 KIA 타이거즈 이의리. 일간스포츠

 
KIA 타이거즈 왼손 투수 이의리(19)가 2021년 최고 신인으로 선정됐다. 

이의리는 29일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2021 KBO 시상식에서 신인상을 수상했다. 총점 417점을 얻으며 경쟁자 최준용(롯데 자이언츠)을 제쳤다. 

타이거즈 소속 선수로는 1985년 이순철(현재 SBS 해설위원) 이후 36년 만에 최고의 신인으로 인정받았다. 투수 포지션으로는 최초다.

이의리는 올 시즌 등판한 19경기에서 4승 5패·평균자책점 3.61을 기록했다. 개막 선발 로테이션에 포함됐고, 4월 등판한 4경기 중 3경기에서 5이닝 이상 막아내며 자리에 안착했다. 간결한 투구 폼과 신인답지 않은 경기 운영 능력으로 주목받았다. 지난 7월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표팀에도 승선했다. 

이의리는"생애 한 번뿐인 신인상을 수상해 영광이다. 키워주신 부모님, 많은 가르침을 주신 지도자와 선배님들 덕분이다. 후반기에 멋진 모습을 보여준 (경쟁자) 최준용 선배에게도 '멋졌다'라고 전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올해는 부상 때문에 완주하지 못했지만, 내년에는 풀타임을 뛰겠다"는 각오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