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고향 방문한 이재명 “영광이 낳은 정치 거물…잘 모시겠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9일 오후 전남 영광군 영광터미널시장에서 지지자들과 만나 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9일 오후 전남 영광군 영광터미널시장에서 지지자들과 만나 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9일 이낙연 전 대표의 고향인 전남 영광을 찾아 “영광 굴비 한 두릅을 샀는데 구워서 맛있게 먹으며 영광을 생각하고, 영광군이 낳은 이 전 대표를 생각하겠다”고 했다.

 
호남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 버스) 나흘째를 맞이한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전남 영광 터미널시장을 찾아 “영광이 낳은 대한민국 정치의 거물 이 전 대표를 제가 잘 모시고, 유능한 민주당으로 더 새로운 정부로 더 나아진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남 영광은 이 후보와 대선 본선행 티켓을 다퉜던 이 전 대표의 고향이다.

이 후보가 마지막 일정으로 전남 영광을 택하면서 이 전 대표와의 '깜짝 만남'이 성사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하지만 이 전 대표 측은 논의된 바 없다면서 이 기간 동안 충청과 경남 일정이 잡혀 있다고 동행설을 일축했다.

이와 관련해 이 후보는 이날 광주에서 5·18 관계자들과 오찬 후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표와의 깜짝 만남 가능성이 있느냐. 호남 현장 지원 요청하기 위해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전국 순회 통상적 일정 중 일부였기 때문에 선대위에서 먼저 요청드리지 않았다”고 답했다.


이 후보는 대신 이 전 대표의 경선을 도왔던 영광지역구의 이개호 의원과 함게 시장을 방문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9일 오후 전남 영광군 영광읍 영광터미널시장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9일 오후 전남 영광군 영광읍 영광터미널시장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날 이 후보를 보기 위해 영광터미널시장에는 많은 인파가 모였다. 지역화폐로 장을 보는 이 후보에게 사진 촬영과 사인 요구하며 연신 ‘이재명’을 외쳤다. 

이 후보는 연설을 통해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겨냥 “국정이란 게 하루이틀 만에 어디서 주워듣거나 지나가는 점쟁이에게 이야기를 듣는다고 할 수 있는 게 아니다”며 “국정이 몇 달, 며칠 공부한다고 될 리도 없거니와 오직 보복하겠다는 마음, 원망하고 심판하겠다는 마음만으로 이 나라의 미래를 제대로 풀어갈 수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또 “기대만큼 민주당이 신속하고 예민하게 국민들의 요구를 떠안아 실적으로 만들지 못했다”며 “호남은 민주당의 텃밭이 아닌 민주당의 죽비이자 회초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자식을 사랑하는 부모의 마음으로 '왜 그것밖에 못 하냐'라고 야단치고 있는데 충분히 받아안겠다”며 “깊이 반성하고 있고 앞으로 완전히 새로운 민주당으로 간절하고 신속하고 강력하게 실천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