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가세연 고발 "조동연 자녀 사진 공개…'화살촉'이냐"

민주당이 3일 오전 유튜브 채널과 운영자인 가로세로연구소 강용석씨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연합뉴스

민주당이 3일 오전 유튜브 채널과 운영자인 가로세로연구소 강용석씨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법률지원단이 3일 오전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법인과 운영자인 국회의원 출신 유튜버 강용석씨, 김세의씨를 공직선거법상 후보자비방,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민주당은 가세연이 이재명 후보를 낙선시킬 목적으로 조동연 상임 공동선대위원장에 대해 사생활 의혹을 제기하고, 이 과정에서 조 위원장 본인과 가족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이날 양태정 변호사는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하며 "혼외자 문제에 대해서는 조 위원장 본인도 잘못과 비난을 감수하고 있지만, 결혼생활은 굉장히 불행하고 힘들었다"라며 "이 사건에서 문제가 된 부분은 비난받아 마땅한 일이지만, 공인이 되기 전의 사생활이고 이미 법적으로 책임을 졌다"고 했다.

가세연이 조 위원장의 자녀 이름과 생년월일, 사진 등을 공개하며 조 위원장에 대한 의혹 제기를 한 데 대해서도 양 변호사는 "정상적인 학교·사회 생활이 불가능해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양 변호사는 최근 넷플릭스에 공개된 드라마 '지옥'에 등장하는 광신도 단체 '화살촉'을 가세연에 비유했다. 그는 "넷플릭스 '지옥'에 나오는 '화살촉'과 가세연의 행동이 무엇이 다른지 의문"이라면서다.


양 변호사는 "가짜 뉴스와 허위사실을 유포한 가세연에 엄중한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검찰에 수사를 촉구했다.

민주당의 고발장 접수에 앞서 이날 오전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조 위원장이 전화로 사퇴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조 위원장은 전화로 송 대표에게 '제발 자기 아이들, 가족들에 대해 이런 공격 멈추면 좋겠다'는 마음을 전했다고 한다.

송 대표는 주말 동안 조 위원장과 만난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