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연 사생활 논란에…강민진 "혼외자 있으면 정치 못 하나"

정의당 장혜영 의원은 3일 자진사퇴 의사를 밝힌 더불어민주당 조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의 사생활 논란과 관련해 “공직후보자도 아닌 한 사람의 사생활을 마구 들쑤시며 공격해대는 모든 일들이 너무나 인권 침해적”이라고 말했다.    

장혜영 정의당 의원. 뉴스1

장혜영 정의당 의원. 뉴스1

장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조동연 교수가 도대체 뭘 잘못한 것인지, 무엇에 사과해야 하는지 조금도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조 교수의 사생활에 대한 집착적인 보도와 부당한 공격에 단호히 반대한다”며 “성인은 못 되더라도 괴물은 되지 말자”고 했다.

장 의원은 또 “조동연 교수에게 가해지는 부당한 공격을 단호히 막아서도 모자랄 판에 ‘국민 정서’를 운운하며 부화뇌동하는 민주당의 모습은 그야말로 점입가경”이라고 덧붙였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 임현동 기자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 임현동 기자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는 페이스북에 “혼외자가 있는 사람은 정치하면 안 되느냐”며 “아무리 공인이고 정치에 몸을 담았다 해도 결혼생활과 관련한 개인사를 이렇게 많은 사람이 알아야 하는 이유를 이해할 수 없다”고 적었다.


이어 “프랑스 미테랑 전 대통령이 혼외자가 있든, 결혼생활을 어떻게 했든 그 나라에서는 크게 관심 두지 않는 이슈였다고 한다. 우리도 좀 그러면 안 되겠느냐”며 “당사자가 누군가에 미안할 수 있는 일이지만 제3자인우리들이 사과받을 이유는 하등 없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