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연 사의표명에…이재명 "모든 책임은 후보인 제가 지겠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사생활 논란으로 사의를 표명한 조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에 대해 "조동연 위원장과 가족들에게 미안하다"고 밝혔다. 송영길 대표에 이어 이 후보 역시 조 위원장의 사의와 관련해 최종 판단을 보류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후보는 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모든 책임은 후보인 제가 지겠다"며 "조동연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사퇴 의사를 밝혔다. 참으로 안타깝고 마음이 무겁다"고 했다.

그러면서 "세상을 바꿔보겠다는 결단으로 저와 함께 하려다가 본인과 가족들이 큰 상처를 받게 되었다"며 "조 위원장과 가족에게는 더 이상 아픔이나 상처가 되는 일이 없도록 배려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지난달 30일 민주당사에서 열린 이재명 캠프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인선 발표에서 조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이재명 대통령후보와 인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지난달 30일 민주당사에서 열린 이재명 캠프 공동상임선대위원장 인선 발표에서 조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이재명 대통령후보와 인사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조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선대위의 '1호 영입인재'로 송영길 대표와 함께 선거전을 진두지휘하는 자리에 파격적으로 임명됐다. 여군 장교 출신의 군사·우주 전문가라는 이력과 30대 워킹맘이라는 상징성을 갖춰 영입 직후 쇄신 선대위의 새 간판으로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이후 사생활과 관련한 논란이 불거졌다. 조 위원장은 지난 2일 KBS 라디오에 나와 울먹이며 "너무 송구하고 죄송스럽다"면서도 "저 같은 사람은 도전을 할 수 있는 기회조차도 허락을 받지 못하는 건지를 묻고 싶었다"고 항변했다.


그 뒤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간 진심으로 감사했고 죄송하다. 안녕히 계시라"라는 글을 썼다 지우며 사실상 사퇴 수순을 밟아왔다. 선대위 영입 인사 및 본부장단 임명 발표 행사에 불참했다.

한편 송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에게 "주말쯤 직접 만나 여러 가지 대화를 나눠보고 판단할 생각"이라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