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길 "입국금지 확대해야…전담병원 보상체계 신속히"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상황점검 당정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상황점검 당정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송영길(사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병상 부족 문제와 관련해 입국금지 조치를 확대하고 자가격리 면제는 최소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전담병원에 대한 보상체계 마련도 시급하다고 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상황 점검 당정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힌 뒤 "8개 국가에 대한(적용한) 입국 금지 조치를 확대해야 할 것 같다"라며 "자가 격리 조치도 불가피하게 면제를 최소화해야 하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라며 적극 대응에 나설 의사를 내비쳤다.

송 대표는 또 "우리 당에서 부탁하는 것은 포화상태인 병상 문제가 잘 풀릴 수 있도록 (정부가) 중소 병원까지 (병상) 확보에 나서고 있다"라며 "대구 때도 했던 것처럼 정확하게 전담 병원을 하고 그에 따른 보상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보상이 제대로 안 되거나 늦으면 상당한 반발이 있을 수 있고 자발성이 떨어질 수 있기 때문에 신속한 보상체계가 있어야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요양병원, 감염 취약시설 관리와 함께 부스터샷 접종도 확대해야 된다"며 "8개 국가 입국 금지 조치를 확대하고 자가격리 조치도 불가피하게 면제를 최소화시켜야 할 것 같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소상공인 관련 지원 방안 약 70조원을 담은 내년도 예산안이 처리됐지만 시간 제한만 되고 인원 제한은 빠졌다"며 "이번에 추가조치로 인원을 제한했을 때 이에 대한 대처를 어떻게 세울 것인지 같이 상의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12월에는 더 많은 중환자실이 확보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여러 사유로 재택 치료를 받지 못하는 분들이 있어 생활치료센터 확대를 주문했다"고 전했다. 이어 "재택치료 대상자의 동거 가족에게 많은 희생이 동반돼 보상체계를 강력하게 주문했다"며 "특히 재택치료를 받더라도 가까운 호흡기 클리닉에서 항체 치료제 주사를 맞을 수 있는 접근성 강화 부분도 정부에서 준비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