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英단체 '올해의 독재자' 후보…"오징어게임 밀수업자 사형선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평양 노동신문=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평양 노동신문=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영국 인권단체가 진행하는 '올해의 독재자' 투표에 후보로 이름을 올렸다.

표현의 자유를 주창하는 '인덱스 온 센서십'은 지난 3일(현지시간) 시작한 '2021년 올해의 독재자는 누구인가(Who is 2021's Tyrant of the Year?)'라는 설문에 김 위원장을 포함한 16명을 후보로 선정했다.

이 단체는 김 위원장에 대해 ▶북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한 명도 없다고 주장하고 있고 ▶젊은이들에게 노역을 강요하며 ▶'오징어게임'(넷플릭스 시리즈) 밀수업자에게 사형을 선고했다는 설명을 달았다.

2021 올해의 독재자 후보에 오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브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 인덱스 온 센서십 홈페이지]

2021 올해의 독재자 후보에 오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브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사진 인덱스 온 센서십 홈페이지]

김 위원장 외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 물라 모하마드 하산 아쿤드 아프가니스탄 총리 대행 등이 후보에 포함됐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페이스북과 트위터가 자신의 계정을 정지시켰다며 제기한 소송 등으로 후보에 올랐다.


인덱스 온 센서십은 "많은 지도자가 코로나19를 구실로 반대파를 탄압하면서 투표에 격렬한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투표는 내년 1월 14일까지 이어지며 결과는 21일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