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확진자 5352명, 사망자 70명…코로나19 사태 이후 역대 최다

지난 3일 오후 서울시청 앞 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뉴스1

지난 3일 오후 서울시청 앞 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길게 줄지어 서 있다. 뉴스1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5352명으로 파악됐다. 신규 확진자 5352명은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장 큰 규모다.

이날 사망자는 70명 더 늘어 역대 최다치를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는 752명 더 늘었다. 이 역시 유행 시작 이후 가장 많은 수치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확진자가 5352명 늘어 누적 확진자가 46만7907명이 됐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4944명)보다는 408명 늘었다. 직전 최다 기록인 이틀 전 2일(5265명)보다 87명 많은 수치다.

코로나19로 사망한 환자는 70명이다. 코로나19 유행 이후 첫 70명대다. 직전 최다 기록은 지난달 28일의 56명이다.


누적 사망자 수는 3809명으로 국내 누적 치명률은 0.81%다.

위중증 환자는 752명으로 전날보다 16명 많아졌다. 위중증 환자 수는 지난 1일부터 나흘 연속(723명→733명→736명→752명)으로 700명대 증가세를 나타내고 있다.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일일 검사자 및 신규 확진자 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일일 검사자 및 신규 확진자 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