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김종인·김병준·이준석 단합된 힘 보여 줄 것”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4일 오후 부산 서면 젊음의 거리에서 커플 후드티를 입고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이준석 대표가 4일 오후 부산 서면 젊음의 거리에서 커플 후드티를 입고 시민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5일 선대위 출범을 하루 앞두고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김병준 이준석 두 상임 선대위원장, 그리고 우리 동지와 함께 단합된 힘을 보여줄 것”이라고 했다.

 
윤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선대위 구성 과정에서 본의 아니게 많은 진통이 있었고 당원과 국민께 불안과 걱정을 끼쳤다. 송구스러운 마음에 고민을 거듭한 시간”이라며 후보 선출 후 한 달간의 소회를 전했다.

그는 “어제는 부산에서 이 대표와 하루를 보냈다. 마침 김종인 박사님이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했다는 소식도 전해지며 분위기는 아주 뜨거웠다. 정권교체 열망을 확인한 하루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자만하지 않겠다. 더 낮은 자세로 선거운동에 임하겠다”며 “아홉가지가 다르더라도 나머지 한 개, 즉 정권교체에 대한 뜻만 같다면 함께 간다는 믿음으로 지금까지 왔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비스마르크의 ‘정치는 가능성의 예술’이라는 말을 언급하며 “모두 안될 것 같다고 하는 일을 대화를 통해 해내는 것이 정치고 그게 정치의 매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리더십 논란을 의식한 듯 “가끔은 시간도 일을 한다. 조금 시간이 걸리더라도 바른길을 위해 인내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과감하게 추진할때는 추진하지만 기다려야 할때는 기다리는 것, 그것이 제 리더십”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권교체를 위해서라면 저는 더 큰 어려움도 얼마든지 감내할 수 있다”며 “대한민국 명운을 가르는 이번 대선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거듭 다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