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20번째 소확행 공약 “딥페이크 범죄 강력 대응”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5일 20번째 소확행 공약으로 “악의적 딥페이크(deepfake) 허위영상물 제작·유호는 물론 소지·구입·저장 행위도 강력 처벌하겠다”고 밝혔다. 딥페이크는 딥러닝(deep learning)과 페이크(fake)의 합성어로 인공지능을 활용해 특정이나 얼굴이나 목소리를 가짜로 만들어내는 기술이다.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 버스)’ 전북지역 순회에 나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3일 오후 전주 한옥마을을 찾아 즉석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 버스)’ 전북지역 순회에 나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3일 오후 전주 한옥마을을 찾아 즉석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 “딥페이크 인권침해로부터 국민을 지키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후보는 “연예인 합성 음란물 제작·유포, 보이스피싱 사기 등 심각한 인권침해와 범죄 행위에 강력히 대처해야 한다”며 “미국 대선 투표 독려 김정은 위원장 합성 영상,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하는 가짜 오바마 대통령 영상 사례처럼 딥페이크 가짜뉴스는 당장 이번 우리 대선에서도 유권자 선택을 왜곡할 수 있는 심각한 위협”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딥페이크 가짜 영상 식별 기술 개발, 검찰·경찰·선관위 등 공적 역량 강화, 딥페이크 사기와 유포에 대한 교육 등 대응 능력을 키우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지난 미국 대선 사례처럼 우리 대선에도 ‘악의적 딥페이크 가짜 영상’이 난무하지 않도록 플랫폼 기업들의 민간 자율 규제 강화를 요구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