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30대그룹, 2030년까지 환경 분야 153조 투자 계획”

대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인근 석유화학 공장에서 나오는 부생수소를 받아 쓴다. [사진 두산퓨얼셀]

대산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인근 석유화학 공장에서 나오는 부생수소를 받아 쓴다. [사진 두산퓨얼셀]

 
국내 30대 그룹이 올해 발표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계획을 분석한 결과, 환경 분야 투자 규모만 150조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수의 기업이 ESG 경영을 위해 사업을 재편하고, 투자 계획을 구상하고 있다는 평가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5일 국내 30대 그룹 소속 기업과 전경련이 운영하는 ‘K-ESG 얼라이언스’ 회원사의 지속가능 보고서 등을 분석한 ‘K기업 ESG 백서’를 펴냈다. 이에 따르면 주요 기업들은 2030년까지 환경 관련 사업에 153조2000억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대표적인 투자 계획은 글로벌 인수·합병(M&A) 관련 내용이다. 올해 들어 SK(일본투자법인)는 일본의 친환경 소재 업체 TBM의 지분 10%를 약 1400억원을 들여 매입했고, SK에코플랜트는 대원그린에너지 등 폐기물 처리업체 네 곳을 인수했다. 

한화솔루션은 태양광·풍력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재생에너지 전문 개발업체 RES프랑스를 7억2700만 유로(약 1조원)에 인수했고, 효성중공업은 세계 최대 액화수소공장을 건설하기 위해 독일 린데와 손잡았다. 

전경련은 “주요 기업들이 재생 에너지, 수소 경제, 배터리, 순환 경제 등 사업 포트폴리오 자체를 ESG에 관한 내용으로 바꾸고 있다”며 “올해는 민간기업이 녹색 자금 조달을 위해 ESG 채권을 발행하기 시작한 원년”이라고 분석했다. 


최근 3년간 상반기 ESG 채권 발행 현황을 분석한 결과, 올해 들어 처음으로 현대차·SK·LG·롯데·포스코·한화·GS·현대중공업그룹의 주요 기업들이 ESG 채권을 발행하기 시작했다.

탄소 중립(넷 제로)을 선언하는 기업도 늘었다. 2030년 LG전자, 2040년 SK㈜·SK네트웍스, 2045년 현대차·기아, 2050년 SK텔레콤·한화솔루션·코웨이가 해당 연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하겠다고 선언했다. 네이버는 2040년까지 탄소 중립을 넘어 탄소 순 배출량을 마이너스로 만드는 ‘카본 네거티브’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전경련은 기업들이 친환경 활동이 국내에 그치지 않고 글로벌 캠페인으로 확대하고 있다고 봤다. 재생 에너지로 만든 전력만 100% 사용하는 RE100 활동에는 현대차·SK그룹의 주요 계열사와 LG화학 등 국내 기업 13곳이 참여하고 있다.

글로벌 기후변화 관련 재무정보 공시 태스크포스(TF)인 ‘TCFD’에 대해 지지를 공식 선언한 기업은 19곳(금융·공공기관 제외)이다. 전경련은 조사 대상 85개 기업 중 64%(54개)가 이미 TCFD 보고 양식에 따라 기후변화 대응 현황을 공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