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집콕’ 우려에 비싸진 케이크...25만원 짜리도 등장

조선 팰리스 강남이 2021년 개관 이후 선보인 첫 크리스마스 케이크. 가운데 '화이트 트리 스페셜 케이크'의 가격은 25만원이다. 사진 조선호텔앤리조트

조선 팰리스 강남이 2021년 개관 이후 선보인 첫 크리스마스 케이크. 가운데 '화이트 트리 스페셜 케이크'의 가격은 25만원이다. 사진 조선호텔앤리조트

특급호텔들이 매년 크리스마스 시즌을 겨냥해 내놓는 ‘12월 한정 판매 케이크’가 펜데믹 이후 더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일반 제과점 케이크 가격의 2~3배에 달하지만, 4인 가족 외식 비용을 고려하면 합리적이라는 인식이 커졌기 때문이다. 여기에 호텔 케이크 중에서도 보다 차별화된 제품을 찾는 수요가 커지면서 25만원짜리 초고가 케이크도 등장했다.  

답답한 연말 ‘작은 사치’ 즐긴다

직장인 양지현(32)씨는 “보통 빵집에서도 크리스마스 케이크는 4만원이 훌쩍 넘기 때문에 맛과 재료 퀄리티, 디자인 면에서 월등한 호텔 케이크를 7만~8만원에 산다고 터무니없다고 느껴지진 않는다”라며 “1년에 하루 정도 집에서 가족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기 위해 이 정도 호사는 누릴 만하다”고 말했다. 
실제 코로나 사태 장기화 속에 호텔 케이크는 대표적인 스몰 럭셔리(작은 사치) 소비로 자리 잡았다. 외식과 야외활동이 자유롭지 않은 상황에서 최고급 호텔 케이크 하나가 가정 내 즐거운 이벤트 요소가 되기 때문이다.

하얀 눈 내린 크리스마스 트리  

서울신라호텔이 선보인 12월 한정 판매 케이크인 '화이트 홀리데이'. 사진 신라호텔

서울신라호텔이 선보인 12월 한정 판매 케이크인 '화이트 홀리데이'. 사진 신라호텔

올해도 각 호텔은 ‘눈으로 먹는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화려한 디자인의 케이크를 선보였다. 특히 전통적인 크리스마스 색상인 빨강·초록뿐 아니라 설원을 연상케 하는 새하얀 케이크가 소비자의 눈을 사로잡았다.  
서울 신라호텔이 선보인 ‘화이트 홀리데이’는 케이크 겉면에 슈가 파우더를 뿌려 나무 위의 흰 눈처럼 연출했다. 이 호텔은 지난해에도 크리스마스 시즌(12월 23~25일) 동안 케이크가 전년 동기 대비 4배 가까이 팔린 만큼 올해도 높은 수요를 예상하고 있다. 지난달 중순부터 시작한 사전 예약은 이미 마감을 앞두고 있다.
파크 하얏트 서울도 화이트 크리스마스를 표현한 ‘크리스마스 에디션 케이크’를 내놨다. 화이트 초콜릿 무스(크림과 달걀 또는 젤라틴으로 만든 디저트)가 주재료인 시트 안에 딸기 콤포트(설탕 조림)와 피스타치오를 채웠다.  

‘이글루·보물상자·산타벨트’ 이색 케이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의 그랜드 델리는 블루베리 콩피(시럽에 재료를 넣고 오래 끓인 잼류) 케이크에 생크림과 오레오 크림을 섞어 얹은 '이글루 케이크' 등 11종을 선보였다. 사진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의 그랜드 델리는 블루베리 콩피(시럽에 재료를 넣고 오래 끓인 잼류) 케이크에 생크림과 오레오 크림을 섞어 얹은 '이글루 케이크' 등 11종을 선보였다. 사진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

이색적인 모양의 케이크를 선보인 호텔도 있다.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은 하얀 공 안에 화이트 티라미수, 산딸기 젤리 등을 담은 보물상자 케이크를 주력 상품으로 내세웠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는 이글루의 모양을 본뜬 케이크를 선보였다.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은 황금색 초·산타 벨트 등 크리스마스 소품의 형태로 재미를 더했다.  

호텔 케이크의 평균 가격은 6만~12만 원 선이다. 올여름 한 그릇에 9만8000원짜리 빙수로 화제가 된 조선 팰리스호텔은 25만원에 달하는 화이트 트리 크리스마스 케이크를 판매하고 있다.  


페어몬트의 산타벨트 케이크는 딸기 무스 안에 초콜릿 스펀지와 요거트 무스 그리고 딸기 콩포트를 담아 풍성한 맛을 표현했다. 케이크 위에 산타 벨트를 형상화한 초콜릿 장식으로 귀여운 산타 모양을 표현했다. 사진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페어몬트의 산타벨트 케이크는 딸기 무스 안에 초콜릿 스펀지와 요거트 무스 그리고 딸기 콩포트를 담아 풍성한 맛을 표현했다. 케이크 위에 산타 벨트를 형상화한 초콜릿 장식으로 귀여운 산타 모양을 표현했다. 사진 페어몬트 앰배서더 서울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크리스마스 호텔 케이크를 구하려는 ‘예약 전쟁’은 치열하다. 케이크를 미리 만든 후 얼려두는 게 아니기 때문에 당일 생산을 위한 시간과 재료, 인력이 한정적이기 때문이다. 호텔업계 관계자들은 “보통 크리스마스 케이크 예약은 12월 10일 이후 크게 증가하는데 올해는 지난달부터 사전 주문 예약이 밀려들고 있다”고 말했다.  

파크 하얏트 서울의 케이크는 화이트 크리스마스의 새하얀 설원을 담은 동화 같은 디자인으로 어린 시절의 추억을 떠올리게 한다. 사진 파크 하얏트

파크 하얏트 서울의 케이크는 화이트 크리스마스의 새하얀 설원을 담은 동화 같은 디자인으로 어린 시절의 추억을 떠올리게 한다. 사진 파크 하얏트

이은희 인하대학교 소비자학과 교수는 “MZ세대(밀레니얼·Z세대)는 남다른 경험 소비를 중요시하기 때문에 특별한 날을 어떻게 보냈는지를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공유하며 남들에게 과시하려는 욕구가 강하다”라며 “작은 사치로 특별한 경험을 하려는 소비는 점점 더 대중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JW 메리어트 호텔 케이크션 중 가장 눈길을 사로잡는 ‘미러 글레이즈 무스 케이크’는 부드러운 캐러멜 초콜릿 무스에 상큼한 살구 컴포트(설탕 조림)를 듬뿍 넣은 후 케이크 전체를 붉은 글레이즈(설탕 시럽)로 감싸 화려한 비주얼을 자랑한다. 사진 JW 메리어트 호텔 서울 그랜드 하얏트 서울은 마치 크리스마스트리의 반짝이는 크리스털 오너먼트같이 새하얀 공 안에 깜짝 선물처럼 숨어있는 크리스마스 보물상자 초콜릿 케이크를 선보였다. 사진 그랜드 하얏트 서울 반얀트리의 베이커리 '몽상클레르'는 크리스마스와 연말을 앞두고 ‘몽상클레르 크리스마스 케이크’ 3종을 12월 18일부터 26일까지 선보인다. 사진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콘래드의 시그니처 트리 케이크는 초콜릿 코팅 안에 다크 초코 무스와 화이트 무스가 반반씩 들어 있어 색감적으로 반전이 있는 케이크이며 부드럽고 촉촉하여 식사 후, 차나 와인과 함께 하면 좋다. 사진 콘래드 서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