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병원 중심은 한계…동네 의원 재택치료 모델 적용해야"

이필수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7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의협 임시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재택치료 관련 긴급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필수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7일 오전 서울 용산구 의협 임시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재택치료 관련 긴급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대국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한의사협회가 현재 병원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는 재택치료 체계를 개별 동네의원 중심으로 한 재택치료 모델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한의사협회는 7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회관에서 '코로나19 재택치료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재택치료는 지역 단위 의원급 의료기관의 외래진료 개념 진료체계로 추진돼야 한다고 밝혔다.

염호기코로나19대책전문위원회 위원장은 "산소포화도, 발열 체크만으로는 고령자 및 기저질환자, 고위험군의 증상 악화를 조기에 인지하지 못해 환자 건강에 위험 상황이 초래될 수 있다"며 "지역 의료기관을 활용한 증상 변화를 연속적으로 진료를 볼 수 있도록, 재택 상태에서 외래진료와 관리를 받을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확진환자 중 97%는 무증상이고, 관리만 잘해도 되는 상황"이라며 "의원급 중심의 재택치료를 통해 무증상 환자 등을 관리하고, 이 가운데 중증으로 갈 수 있는 환자를 조기에 발견해 치료를 받도록 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말했다.

서울시의사회는 이날 '1개소 의료기관 모델', 그리고 '2개소 이상의 의료기관 컨소시엄 형태 모델'을 제시했다. 재택치료 환자가 평소 진료를 받던 의사에게 매일 정기적인 외래 진료를 받는다면, 상태가 악화되는 것을 조기에 발견하기 쉬울 거라는 취지에서 이를 제안했다고 밝혔다.


'1개소 의료기관 모델'은 담당 의사 1명이 환자 50명 미만을 담당하는 모델로, 한 의원에 의사가 2명이 있으면 최대 100명의 재택치료 환자를 진료하는 시스템이다. '2개소 이상 의료기관 컨소시엄 형태 모델'은 2개 이상의 의원이 협력해 재택치료 환자를 돌보는 모델로, 1개의 컨소시엄당 100명의 환자를 돌보게 하는 모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