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금태섭 尹 선대위 합류, 민주당에 꽤 큰 위협될 것”

 
진중권(사진) 전 동양대 교수가 더불어민주당 출신의 금태섭 전 의원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선거대책위원회에 합류한 것에 대해 "민주당에 꽤 큰 위협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금태섭 전 의원(왼쪽)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뉴스1

금태섭 전 의원(왼쪽)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뉴스1

 
진 전 교수는 7일 CBS라디오 '한판승부'에 출연해 "지금 인선 중에서 그나마 좀 잘했다고 평가하는 것은 이수정 교수를 영입한 것"이라며 "그 다음이 금태섭 전 의원을 영입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진 전 교수는 "(금 전 의원의 합류는) 조국 사태랑 결부돼 있다"며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조국 사태에 대해서 사죄를 했음에도 불구하고 금 전 의원이 저쪽으로 가면서 이쪽 진영에서 계속 비난들이 나오고 있다”고 했다.

그는 "만약에 (이 후보가) 진정으로 사과했다면, 금 전 의원한테 '정말 미안하게 됐다. 그리고 당신을 거기 가게 해서 너무 미안하게 됐다. 우리가 반성하고 사과할 테니까 거기 가는 일만은 좀 안 했으면 좋겠다'가 민주당에서 낼 수 있는 최고의 멘트라고 생각한다"면서 "그런데 온갖 '배신자'니 '검찰당'이니 하며 (자기들끼리) 난리가 났더라"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이걸 보면 민주당이 아직도 조국 사태에 대해 인정하지도 않고, 말은 사과했지만 전술적 사과에 불과했다는 걸 알려주고 있다"며 "사과를 하고 반성했다면 그에 따른 전형적인 행동을 해야 하는데 그걸 안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금 전 의원, 권경애 변호사와 유튜브 채널 ‘선후포럼’(선거이후를생각하는모임‧SF포럼)을 운영 중인 진 전 교수는 "우리가 선후포럼 만들 때 상황은 이 당이든 저 당이든 기대할 게 없다는 것이었다"며 "특히 이번에 선대위 꾸려지는 걸 보면서 '역시 국민의힘은 기대할 게 없었다'라고 했는데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합류하면서 좀 상황이 달라진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선대위에 대한 평가가 서로 다른 것 같다"며 "어떤 사람들은 '검찰당'이 될 것이라고 보고 있고, 어떤 사람들은 보수‧중도 연합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그것에 대한 가치 평가가 다르기 때문에 그 부분에 대해 뭐라고 얘기할 수는 없는 것 같다"고도 했다. 

한편 이양수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7일 금 전 의원이 선대위 총괄상황본부 산하 전략기획실장에 임명됐다고 발표했다. 총괄상황본부는 김 위원장 직속으로, 임태희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이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