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성소수자 시위대에 "다했죠?"…정의당 "인격 그 자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차별금지법제정연대’ 시위대 항의에 “다 했죠?”라고 반문하고 자리를 떠나자 정의당이 “후보 자격의 수명이 다했다”며 비판했다.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 7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향해 “차별과 혐오로부터 삶을 지켜달라고, 존재를 지켜달라는 절규에 이재명 후보님은 ‘다했죠?’ 라는웃음 띤한마디를 하고 돌아섰다”며 “차가운 이 한 마디는 이재명 후보의 인격 그 자체였다”고 지적했다.

여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처절한 국민의 절규 앞에 한 손 인사와 웃음 띤 그 차디찬 한 마디는 잔인한 천사의 미소였다”며 이같이 전했다.

그는 “차별과 혐오에 시달리다 살아가는 것마저 포기할 수밖에 없었던, 삶의 경계를 넘어버린 시민들에 대한 인간으로서의 도리를 다하기 위해 차별금지법 제정에 찬성한다고 응답한 71.2%의 국민을 대신해 답변드린다”며 “다한 것은 이재명 후보 자격의 수명이다”라고 일갈했다.

 
청년정의당강민진 대표도 입장문을 내고 “무례하기 짝이 없다. ‘나의 존재를 외면하지 말라’는 성소수자의 외침이 우습나”라며 “이 후보는 성소수자 시민에게 사과하라”고 말했다.


강 대표는 “오늘의 일은 지난 2017년 문재인 대통령이 대선 후보이던 시절 있었던 ‘나중에’ 사건을 떠올리게 한다. 문 대통령은 차별금지법 제정을 호소하는 성소수자 시민들 앞에서 ‘나중에 말씀드릴 기회를 드릴게요’라고 말했고 민주당 지지자들은 ‘나중에, 나중에’를 연호하며 성소수자의 입을 막았다”며 “문 대통령, 이 후보, 민주당에 그 ‘나중에’는 대체 언제인가”라고 지적했다.

앞서 이 후보는 이날 일정을 위해 서울대를 찾았다가 ‘차별금지법제정연대’ 청년들의 시위 현장을 목격했다. 그는 “우리 모두를 차별하지 말아야 한다는 차별금지법,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는 말에 사과하시라”는 한 청년에게 “다 했죠?”라고 반문한 후 자리를 떴다.

차별금지법제정연대는 페이스북에 해당 장면이 담긴 영상을 올리고 “존재를 사회적 합의 대상으로 만들며 14년째 차별금지법을 만들지 않는 더불어민주당, 선거운동 다 했나”라며 “차별금지법 외면하는 대선 후보에 사회적 합의도 없을 것이다”라고 적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