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김건희 '허위경력 의혹' 고발 사건 수사 중

지난 2019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당시 검찰총장 임명식장에 부인 김건희 씨와 함께 참석한 모습. 청와대사진기자단

지난 2019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당시 검찰총장 임명식장에 부인 김건희 씨와 함께 참석한 모습. 청와대사진기자단

 
경찰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허위경력 의혹과 관련된 고발 사건을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지난달 김 씨에 대한 고발 사건을 배당받아 수사에 착수했다.

앞서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은 김씨가 15년에 걸쳐 이력서 경력사항에 고의적·반복적으로 허위 내용을 기재했고, 이후 5개 대학교에 채용돼 급여를 받았다며 상습사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은 경찰에 사건을 이관했고 서울경찰청은 이 사건을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에 배당했다. 경찰은 현재 고발인 출석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세행은 "유력 대선후보의 배우자라고 하여 면죄부를 주는 형식적인 수사가 안되도록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지난 7월에도 사세행은 김씨를 사문서 위조 및 위조사문서행사 공범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지난 2013년 김씨의 모친이자 윤 후보의 장모인 최 모씨가 경기 성남시 도촌동 땅을 매입하는 과정에서 은행에 347억원을 예치한 것처럼 통장잔고증명서를 위조해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인 사건에 김씨가 개입해 위조를 도왔다는 주장이다.  

서울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최씨의 추모공원 사업 편취개입 고발사건도 수사 중이다. 경찰은 2차례 최씨에게 혐의가 없다고 판단했으나 검찰은 재수사를 요청했다.